메뉴

부산외대 교수들 “미얀마, 군정중단하고 민주주의 회복하라”

미얀마어학과 중심 20여명 아웅산 수치홀서 민주주의 회복 요구 성명서

부산외대 교수들이 캠퍼스 안 아웅산 수치홀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집회’를 열었다. 부산외국어대학교 한국에서 유일하게 미얀마어 학과가 있는 학교다. 이 대학 교수들은 25일 오후 3시 30분 대학본부 내에 설치된 아웅산 수치홀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중단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미얀마어학과 중심으로 한 20여명의 교수들은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과 평화를 위한 부산외국어대학교 동남아연구자 성명서’를 냈다. 아웅산 수치 고문은 2019년 한-아세안 정상회의 행사 중 부산외국어대학교를 찾은 바 있다. 당시 수치 고문은 미얀마어 전공 학생과 미얀마 유학생 약 70여명을 만나 미얀마의 역사, 문화, 경제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가졌다. 교수들은 수치 국가고문의 방문을 기억하며 “미얀마 군부가 민주주의 발전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 하루빨리 쿠데타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 역시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국회 결의안채택 등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양수 부산외대 소속 연구기관인 아세안연구원장은 “2019년 아세안 10개 나라의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


투자

더보기

두유노클럽K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