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촌치킨, 상장 첫 해에 역대 최대 실적 냈다

URL복사

증권일반

전체기사 보기

상장 첫 해에 역대 최대 실적 기록해

 

 

 

교촌치킨의 운영사인 교촌에프앤비(339770, 대표이사 소진세, 황학수)가 2020년 코스피(KOSPI) 상장 첫 해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교촌에프앤비는 2020년 연결 기준 매출액 447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8%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4% 증가한 410억 원을 기록했다.

 

또한 가맹점 매출 역시 1조 원을 넘기면서 2019년보다 14% 증가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식업이 부진한 가운데 언택트(Untact)로 배달 시장이 커진 혜택을 톡톡히 누리면서 배달 매출도 21% 상승했다.

 

교촌에프앤비는 매장 면적을 50㎡ 이상 중대형으로 늘린 것이 주효하게 작용해 중대형 매장으로 전환한 전국 106개 점포에서 연간 치킨 판매량이 26% 증가했다고 밝혔다.

 

해외 매출도 전년 대비 35% 증가한 120억 원을 기록했다. 현재 6개국 42개 매장을 운영 중인 교촌치킨은 2021년 상반기 중 싱가포르와 중동, 아프리카 등 9개국으로의 진출을 계획 중이다.

 

2020년 11월 12일 코스피에 첫 상장한 교촌에프앤비는 프렌차이즈 1호 직상장 기업, 코스피 청약 경쟁률 역대 최고 등 주목을 받았으나 이후 주가는 완만한 하락 곡선을 그려왔다.

 

이번 실적 발표를 통해 다시 한번 기업가치를 시장에 증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올해 창사 30주년을 맞아 제2의 도약을 본격화한다. 국내 치킨 사업 경쟁력과 신사업을 모두 키워 글로벌 종합식품 외식 기업으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