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오토에버, 3사 합병 최종 승인 ‘모빌리티 SW 전문기업 성큼’

URL복사

현대

전체기사 보기

현대오토에버-현대엠엔소프트-현대오트론 3사 합병안 통과

 

현대오토에버가 지난 2월 25일 소집된 임시주주총회에서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의 합병안이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섬유센터에서 개최된 현대오토에버 임시주주총회는 전체 주주의 82.09%가 참석해 참석 주주의 찬성 99.99%가 찬성하고 0.01%가 반대해 3사 합병안이 최종 승인됐다.

 

이로써, 현대오토에버는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

 

기업 간 합병은 주주총회 특별결의사항으로, 주주총회에서 출석 주주의 2/3 이상, 총주식 수의 1/3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통과된다.

 

합병 승인 외에도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의 피합병법인이 영위하는 사업을 추가 및 변경하는 정관 변경 승인의 건도 함께 진행됐다.

 

현대엠엔소프트 역시 원효로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전체 주주의 71.93%가 참석해 참석 주주의 97.53%가 찬성해 합병을 승인했고, 현대오트론도 합병안이 결의됐다.

 

합병 비율은 현대오토에버 1 : 현대엠엔소프트 1.0002 : 현대오트론 0.13다.

 

현대오토에버는 상장사이므로 시가평가로 합병가액을 산정했고 비상장법인인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은 외부 회계법인의 평가를 거쳐 법령에 따른 본질가치로 합병가액을 산정했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에 힘을 실어준 주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새롭게 출범할 합병법인은미래 모빌리티 생태계의 핵심인 소프트웨어 분야의 시너지를 발휘해 현대차그룹의 모빌리티 비전 실현에 앞장서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사 합병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다음 달 17일까지이며 예정 합병 기일은 4월 1일, 합병신주 상장예정일은 4월 14일이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