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모비스, 논 캡티브 수주 집중한다 핵심은 ‘BSA 기술’

URL복사

2분기 전동화 부품 매출 1조 3637억 기록
핵심은은 전기차 기술인 BSA

 

현대자동차의 부품사인 현대모비스가 그룹 외 수주(논 캡티브)를 통해 전동화 제품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2021년 2분기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부품 매출을 1조 3637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0년 2분기 대비 37.8%, 2021년 1분기 대비 18.6% 증가한 수치다.

 

현대모비스는 2021년 전동화 부품을 포함한 매출 목표를 총 28억 7900만 달러(한화 약 3조 3828억 원)로 잡았으며 2분기까지 누적 수주는 6억 7800만 달러(한화 약 7966억 5000만 원)를 달성했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제품 기술 중 핵심이자 연구개발 역량이 집중되는 기술이 BSA(Battery System Assembly)다.

 

BSA는 구동모터에 전기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차량 감속 시 회생에너지로 발생하는 전기에너지를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배터리 팩과 배터리 관리장치(BMS, Battery Management System), 냉각펜, 전원차단장치 등이 모듈로 합쳐져 구성되며 에너지 공급‧차단, 충전상태 진단, 배터리 수명 예측, 최적온도 조성 등을 위해 작동한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 모빌리티의 유형에 맞춘 특성화 BSA를 공급해 제조사별 맞춤형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도 BSA가 탑재되어 고성능 모델, 항속형 모델 등 다양한 성능의 친환경 차량에 제공이 가능하다.

 

물리적 충격에 보호가 가능한 충격안전 설계가 된 BSA는 외부의 열로부터 강한 파우치 타입의 배터리를 사용해 배터리의 양 측면에서 충격 흡수를 위해 보강재가 덧되어 효율적 열관리를 위해 냉각 채널을 개선하고 냉각 분리구조가 적용됐다.

 

연결된 고전압 부품의 고장에 대비해 누전방지 기능인 '페일 세이프(Fail Safe)' 기능을 탑재했다.

 

배터리 이상이 감지되면 릴레이(특정 부품에 연결되는 전기를 선택적으로 개폐하는 장치)를 통해 배터리와의 전력 연결을 차단토록 한 것이다. BSA의 안정성은 고강도 테스트로 확보한다. 자체 서산주행시험장 내에서 △충돌시험 △수밀시험 △침수시험 △연소시험 등을 거친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