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힐스톤 파트너스, 3자 MoU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출사표"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페이스메이커스, 파크런 MoU...스타트업 프로그램 활성화 협력 체제 구축

사진 = 힐스톤 파트너스 제공

 

힐스톤 파트너스가 엑셀러레이팅 기업인 페이스메이커스와 ㈜파크런와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에서 실행된 프로그램의 실질적 협력 내용이 포함된 3자 MoU를 체결했다.

 

사모 펀드로서 활동하던 힐스톤 파트너스는 오는 12월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 개소를 앞두고 프로그램 수행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현재 힐스톤 파트너스는 세계적인 엑셀러레이터인 테크스타즈(Techstar)의 한국 프로그램 운영을 유치하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페이스메이커스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을 위한 투자와 네트워킹을, 파크런은 스타트업 멘토링과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될 예정이다.

 

 김성천 페이스메이커스 지사장은 “국,내외 스타트업 거품에 대한 우려가 많은 상황에서 투자와 M&A에 대한 오랜 경험을 보유한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와의 협업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더 효율적으로 활성화시키고 특히 국내 스타트업이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글로벌 진출의 새로운 길을 제시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황라열 힐스톤파트너스 대표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필요한 해외 네트워크를 확보한 상황에서 후속 투자, 멘토링 등 스타트업을 도울 파트너가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훌륭한 파트너와 협업 소식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