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산구, 이태원에 '할랄 음식메카' 문화거리 상권 살린다

URL복사

할랄산업

전체기사 보기

11억원 투입, 10월까지 우사단로 일대 보도확장, 이태원 관광 특화거리·경리단길 재정비

 

‘할랄(halal·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 음식 메카’ 이태원에 이색 문화거리가 생긴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오는 10월까지 이태원 할랄음식 문화거리(우사단로, 우사단로10길) 조성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공사구간은 이슬람 중앙성원(우사단로10길 39) 인근 용산구 이태원로 196(이태원 119 안전센터)부터 한남동 732-19(장미아파트)까지 500m다.

 

공사내역은 보도 포장(1058㎡), 차도 정비(36a), 측구 설치(384m), 빗물받이 재설치(34개소), 가로등 개량(10개소), 보안등 개량(40개소), 노후 하수관 개량(34m) 등이며 우사단로 좌우측 보도를 기존 2m에서 2.5m로 확장한다. 우사단로10길에는 1.2m~2m 너비 편측 보도를 신설키로 했다.

 

또 보광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노면·횡단보도를 정비, 각종 교통 시설물을 새롭게 설치한다. 28일 용산경찰서와 교통규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용산구의 이태원 할랄음식 문화거리 조성사업 관련 사업비는 11억원이다.

 

구 관계자는 “좁은 보도를 넓히고 낡은 거리환경을 개선, 할랄 음식을 찾는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쾌적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이슬람교 총 본산 이슬람 중앙성원은 지난 1976년 건립됐다. 인근에는 무슬림 공동체가 형성돼 있으며 할랄 식당, 식료품 가게도 50여곳에 달한다. 무슬림 관광객의 경우 서울 여행 중 식사를 위해 이태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율법 상 아무 데서나 식사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이국적이고 건강한 맛을 찾는 내국인 방문객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지난 2017년 지역 내 할랄 식당을 전수조사, 한글·영문판, 영문·아랍어판 2종으로 할랄 지도를 만들기도 했다. 매장 사진, 주소, 전화번호를 기재, 한 눈에 할랄 식당 현황을 살필 수 있도록 한 것. 지도 뒷장에는 국립중앙박물관 등 명소를 소개, 지역 관광을 연계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할랄음식 문화거리가 무슬림 관광객은 물론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국내 관광객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할랄음식 문화거리 외 이태원 관광 특화거리[세계음식거리(이태원로27가길), 베트남 퀴논길(보광로59길)] 재정비, 다시찾고 싶은 경리단길(회나무로) 조성사업, 용산공예관 연계 한남동 카페거리(이태원로54길) 조성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