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월드클래스 ‘페이커’ 연봉 50억설에 “한국 선수 중 가장 높다“

URL복사

글로벌 e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유 퀴즈 온 더 블록’서 유재석 질문에 “계약상 말씀드릴 수 없다“ 응수

 

월드크래스 슈퍼스타 ‘페이커(본명 이상혁)’가 연봉 50억설에 대해 “계약상 말씀드릴 수 없다”고 대답했다.

 

페이커는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했다.

 

페이커는 월드챔피언십 롤드컵(게임 ‘리그오브레전드’의 e스포츠) 3회 우승, 국내리그 LCK 9회 우승, 국제전 통산 127승의 기록을 가진 e스포츠 최강자이자 열혈팬을 몰고다니는 ‘슈퍼스타’다.

 

유재석은 “올해 초 재계약을 했는데 연봉이 또 오른 거냐”며 ‘연봉 50억설’에 대한 질문했다.

 

페이커는 “제 연봉이 얼마인지는 공개할 수 없다. 기사에서는 한국 스포츠 선수 중에 가장 톱급이다. 계약상 말씀드릴 수 없다. 저 잘린다”라고 응수했다.

 

 

여러 언론에 나온 ‘페이커 연봉 50억’설은 진짜 연봉이 아닌 추정치다.

 

방송에서 자신의 전력을 소개한 페이커는 “롤드컵이 총 9회 개최됐다. 그 중에서 3번 우승을 했다. 다른 팀에서 2회 우승한 사례가 거의 없는 걸로 알고 있다. 한국에서 9번 우승한 것도 대단한 업적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성적을 뛰어넘을 선수가 나올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는 “안 나올 것 같다. 당분간은 힘들 것 같다. 10년 뒤면 나오지 않을까”라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이적료로 백지수표를 제안받는 경우도 있냐고 질문했다. 페이커는 “몇 십억, 몇 백억이 말이 되냐고 할 수도 있는데 중국에서는 100억 넘는 선수가 있다. 이적료만 100억이 넘는다”고 밝혔다.

 

 

페이커 역시 중국 등 해외에서 시즌 끝난 후 러브콜을 받았다. 하지만 이를 뿌리치고 한국에 남았다.

 

그는 “외국에 나가는 것도 저 스스로에게 좋은 경험일 수 있겠다고 생각하지만, 한국에서 응원해주는 팬들도 있고 가족도 있는 한국이 좋을 것 같았다”고 대답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