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케냐 수도 나이로비, 아프리카 금융허브 부상하기 위한 ‘Vision 2030' 추진

URL복사

영국으로부터 2000억 원 투자 유치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가 아프리카의 금융허브로 거듭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7일 영국과 케냐는 동아프리카에 국제 사회의 투자가 이루어지도록 향후 5년 안에 최소 20억 달러(한화 약 2조 3028억 원) 규모의 무역이 성사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런던과 나이로비 증권거래소 간의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고 주식 등록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합의했다.

 

영국 정부는 케냐에 200억 케냐 실링(한화 약 2118억 2080만)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케냐의 경제발전전략 ‘비전 2030(Vision 2030)은 2030년까지 연평균 10% 경제성장 및 중진국 진입을 위한 경제발전 전략이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안정적 식량공급’, ‘제조업 활성화’, ‘의료‧보건 향상’, ‘서민 주택보급’ 등 4가지 어젠다(Agenda)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 정부 역시 케냐의 정책 기조에 맞추어 경제 협력을 추진 중이다.

 

지난 7월 1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케냐 산업통상기업개발부와 무역 투자 확대와 산업협력 강화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은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FTA)의 출범으로 케냐와의 소비재, 의료‧보건 등 다양한 협력이 강화될 것을 기대하고 케냐가 동아프리카의 거점국가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은 국제무역기구(WTO) 등 다자무역체제하에 자유무역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전한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경험 공유 등을 통해 케냐 'Vision 2030'의 실현을 위해 협력할 것이다."이라고 언급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