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시아나항공, 괌 노선 18년 만에 '하늘길' 다시 열었다

URL복사

12월 23일부로 운항 재개...위드 코로나’ 해외 여행 수요 추세 맞춰 재개

 

아시아나항공(대표이사 정성권)이 미국 괌 노선을 12월 23일부로 18년만에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위드 코로나’로 해외 여행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서태평양 마리아나 제도의 중심지인 괌을 운항지에 추가했다.

 

괌 운항편은 인천 9시 출발 14시25분 괌 도착, 괌 현지시간 16시 출발 19시30분 인천 도착이며, 주2회(목 / 일) 운항한다.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비행을 위해 188석 규모의 최신 A321NEO 항공기를 투입할 계획이다.

 

괌 입국시 필요한 서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 영문 증명서와 ▲코로나 음성 확인서 (PCR 또는 항원 검사)이며 별도 격리와 추가 검사없이 바로 입국할 수 있다.

 

여행 후 한국으로의 귀국 전 72시간 이내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하며, 괌 관광청은 한국 귀국을 위한 PCR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괌 여행중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를 지참하거나 전자예방접종증명 쿠브(Coov) 앱으로 백신 접종을 증명하면 각종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괌은 거주민의 2차 백신 접종률(12세 이상)이 92%를 넘겼으며, 현지 시설의 방역은 한국과 유사한 수준일 정도로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오경수 여객본부장은 “사이판, 싱가포르 등 트래블 버블 체결 국가가 늘어나고 있고 위드 코로나 흐름에 따라 해외 여행자가 늘어나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전반적인 해외 여행 수요에 맞춰 운항 노선 및 스케줄 등을 탄력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