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혁 사무총장 “한류, 아세안 웨이브로 활짝 꽃피우자”

URL복사

ASEAN논단

전체기사 보기

24일 서울 롯데호텔서 ‘한-아세안 미디어 포럼-한류와 아세안류’ 성황

“한국인의 선호 관광지 1위인 아세안, ‘한류’ 팬이 가장 많은 곳이다.”

 

한국교류재단 보고서에 따르면 아세안은 총 인구 6억 4000만명인 10개국은 139개국 9000만명의 한류팬에서 7000만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이혁)가 4월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에서 ‘한-아세안 미디어 포럼’을 개최했다. 한-아세안간 쌍방향 문화 교류 확대 방안과 미디어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한류와 아세안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주요 언론사 고위 언론인 30여명을 비롯해 정부, 학계,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 한-아세안, 문화 등 지속적으로 교류 “아세안 웨이브를 만들자”

 

개막식에서는 이혁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권충원 코리아헤럴드 대표, 다토 모하마드 아쉬리 무다 주한 말레이시아 대사, 서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이 연설을 했다.

 

주 필리핀 대사와 주베트남 대사를 역임한 이혁 사무총장은 “K드라마와 KPOP에 이어 화장품, 푸드로 이어지는 한류는 아세안 일상의 일부가 되었다. 한국은 무엇인가라는 정체성에 대해서도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신곡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feat. Halsey)로 이틀만에 유튜브 1억 조회, 미국-영국-일본 등 67개국 1위 석권한 방탄소년단(BTS)의 새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을 소개했다.

 

이어 “마찬가지로도 한국에서도 서울에서 아세안 음식을 볼 수 있다. 한국에 거주하는 아세안 인구가 30만 명이다. 두 지역이 문화와 관습이 지속적으로 교류하면서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존중하고 배울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혁 사무총장은 “문화는 민간교류가 중요하다. 아세안 미디어가 서로 문화를 잘 알리고 홍보하고 교류해 한류와 아세안 웨이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 “센터도 10주년 ‘My ASEAN’... 6월 아세안 위크-11월 아세안 수출입대전 준비”

 

그는 “올해는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수립 30주년이다. 한-아세안센터도 10주년이다. 센터는 올 한 해 “My ASEAN(나의 아세안)”을 큰 주제로, 6월 ‘아세안 위크(6.14-16, 서울 광장)’, 10월 ‘아세안 트레인(9.30-10.4, 서울, 부산, 광주, DMZ 등)’, 11월 ‘아세안 수출입대전(11월, 부산)’을 통해 한-아세안 국민들이 서로를 보다 잘 이해하고, 함께 어우러지는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고 소개했다.

 

포럼 첫 번째 세션에서는 ‘아세안 내 한류: 성공적인 과거와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한류가 아세안 전역에서 큰 성공을 거둔 발자취를 돌아보고 한류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이어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국 내 아세안류: 한-아세안 쌍방향 문화교류’를 주제로 한국 내 아세안 문화 확대 방안에 대한 발표와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