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중소기업들 10곳 중 5곳 "ASEAN, 올해 수출 증가 지역 1위 "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중소기업중앙회 300개사 조사, 중국-유럽-신북방국가-북미 순...신규 진출 희망국도 1위


한국 중소기업의 올해 수출 증가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베트남 등 '신남방국가(아세안, ASEAN)'가 지목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한 '2020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5곳인 49.3%는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으로 '신남방국가'를 꼽았다.  이어 중국(29.3%)이 두번째로 높았고, 유럽(25.3%), 신북방국가(16%), 북미(12.3%)가 그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이 뽑은 시장다변화를 위한 신규 진출 희망국도 신남방국가가 35.7%를 차지하며 신남방국가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유럽(23%), 북미(18.7%), 신북방국가( 15.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이 원하는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중점 과제로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가 응답자의 34.3%로 신남방국가 시장에 대한 열기를 반영했다.


중소기업이 예상하는 올해의 전반적인 수출전망은 '양호하다'였다. 중소기업의 53%가 2020년 수출전망이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좋음' 28.7%, '매우 좋음' 1.3%로 총 30%가 긍정적 전망을 비췄다. '나쁨'과 '매우 나쁨'은 각각 15%, 2%였다.


중기중앙회 김경만 경제정책본부장은 "대다수의 중소기업들이 수출 다변화를 위해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의 '2020년 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1월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 대상)'에 따르면 2020년 2월 경기전망지수 81.2로 전월비 0.1p 하락했다. 경기부진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2개월 하락이다.

 

 

하지만 전년동월대비 4.9p 상승 등 2개월 연속 전년보다 상승하여 경기하락 추세가 다소 진정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