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쿠팡, 쿠페이를 '쿠팡페이'로 분사 핀테크 본격 진출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경인태 쿠페이 시니어 디렉터 신임 대표 취임, 종합 핀테크 플랫폼 개발 본격화

 

소셜커머스 기업 쿠팡이 결제 서비스를 담당하는 핀테크 사업을 분사한다.

 

쿠팡은 4월 1일에 핀테크 자회사인 쿠팡페이(가칭)를 설립하고 쿠팡에서 지원하던 쿠페이 사업을 본격 사업화할 계획이다.

 

쿠페이는 1000만 명의 사용등록 인원을 보유하고 거래액 규모는 한국 3위의 간편결제 서비스로 쿠팡에서 제공하는 부정거래 감지 시스템을 통해 구매 버튼으로 구매가 가능한 서비스다.

 

쿠팡페이의 대표는 2014년부터 쿠팡 간편결제 시스템의 기술 총괄을 맡고 있는 경인태 시니어 디렉터가 부임한다.

 

경인태 쿠팡페이  대표는 “신설되는 자회사는 고객들에게 보다 편하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간편결제를 넘어 고객을 위한 종합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고객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말할 수 있도록 핀테크 부문에서도 쿠팡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