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에어부산, 국제선 운항 재개...15일 부산-칭다오 비행기 띄운다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약 8개월만의 중국 노선 재개, 김해공항 국제선은 6개월만에 국제선 운행 재개

 

김해국제공항이 다시 움직이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Air Busan)이 부산-칭다오 노선을 다시 재운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김해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멈춘지 6개월, 부산-칭다오 노선이 중단된지 8개월 만의 일이다.

 

에어부산은 10월 15일부터 주 1회씩 부산-칭다오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주 1회씩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30분 김해공항에서 칭다오로 출발하고 칭다오 공항에서는 목요일 중국 시간으로 오후 12시 35분에 부산으로 출발한다.

 

좌석은 중국의 방역 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예약을 받는다는 방침이다.

 

한국 정부는 지난 4월 6일을 기점으로 인천공항 입항 일원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에, 부산-칭다오 노선의 경우 칭다오에서는 노선 운행을 허가했지만 한국 정부는 검역 일원화 정책을 유지하기 때문에 외국에서 김해‧대구‧제주공항 등으로 입국을 할 수 없어 김해공항을 들린 후 인천곡항에서 입국하게 된다.

 

한편, 전날 에어부산은 자금확충을 위해 891억원 규모로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이 가운데 에어부산 최대주주인 아시아나항공이 300억원을 출자해 참여할 예정이다.

 

발행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이며, 예상 주당 발행가는 2970원이다. 전체 발행예정 주식 수는 총 3천만주로,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에어부산의 전체 발행주식은 기존 5207만주에서 8207만주로 증가한다.

 

에어부산 쪽은 유상증자 대금 전액을 운영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에어부산의 영업손실은 514억원으로, 부채는 9895억원에 이른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