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내년 한국어 제1외국어 정식교과 채택 예정"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국가 외국어 계획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내년에 한국어 교육 과정이 통과"

 

베트남서 한국어가 여섯번째로 제1외국어로 채택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국어는 베트남에서 2016년부터 중등학교 시범교육 과목으로 선정되었다.  시범 중고등학교에만 한정되었던 한국어가 이르면 내년에 정식 교과로 채택된다. 교육 대상도 초등학생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응우옌 또 쭝 베트남 국가 외국어 계획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현지시간 17일 '2020 베트남 세종학당 워크숍'에 참석해 "제1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 과정을 설계 중이다. 아마 내년에 한국어 교육 과정이 통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프랑스어가 제 1, 2 외국어로 지정되어 있다. 한국어가 포함된다면 여섯번째 외국어가 되는 셈이다.

 

베트남에서 제1외국어는 초등학교부터, 제2외국어는 중등학교부터 선택과목으로 가르치는 외국어다. 현재 베트남 전국 6개 중고교가 한국어 시범교육 기관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베트남 중고등학생 1500여 명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또한 전국 32개 대학에서 한국어를 정규 과목으로 채택했고, 하노이 국립외국어대는 2018년 한국어 석사과정을 개설했다.

 

쩐 티 흐엉 하노이국립외국어대 한국어 및 한국문화학부 학부장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한국어 전공 졸업생들은 거의 100% 취업할 수 있고, 급여도 높아 해마다 입학생들의 성적이 올라가고 있다”고 밝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