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가스공사, 2023년까지 LNG 벙커링 띄운다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한국엘엔지벙커링㈜-현대중공업 전용선 건조계약 체결하며 본격적 행보

 

한국가스공사가 LNG 벙커링 선박 사업을 위해 설립한 한국엘엔지벙커링㈜가 현대중공업과 7500㎥ 급 전용선 건조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증발가스 처리장치들을 탑재한 선박을 건조해 2023년 2월까지 통영 LNG 터미널을 기반으로 LNG 추진선에 STS(Ship-To-Ship) 방식으로 연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사업에 따라 보조금 150억 원을 지원받아 초기 자금을 확보하고 설비 투자비도 절감해 가격 경쟁력 보유한 LNG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앞으로 LNG 벙커링 사업이 활성화되면 국내 해양 대기환경 개선과 국내 조선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가 지난해 1월부터 공해 항행 선박이 사용하는 연료의 황 함유량을 0.5% 이하로 규제함에 따라 2030년에는 선박 연료 중 LNG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