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씨엘, 인천 I-MOD 버스 운행 확대한다

URL복사

송도국제도시, 남동국가산업단지 일대로 운행 확대

 

인천광역시에 아이모드(I-MOD) 버스의 운행 지역이 영종국제도시에서 송도국제도시와 남동국가산업단지로 확대된다.

 

기존 노선 버스와 다르게 호출 방식으로 운영되는 I-MOD 버스를 통해 신도시 주민들의 이동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온디맨드 모빌리티 기업 ㈜씨엘(대표 박무열)이 인천광역시에서 운영 지역을 송도국제도시와 안동국가산업단지로 확대한다.

 

이용자 요청에 따라 자율적 노선을 운행하는 수요기반 대중교통 서비스 I-MOD 버스는 2019년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사업으로 현대자동차와 컨소시엄으로 진행되고 있다.

 

인천광역시 연수구 일대를 비롯해, 송도 2동 및 송도 중앙공원, 국제업무지구역, 인천 국제여객터미널에 이르는 신도시 지역이 I-MOD 버스 운행지역에 포함됐다.

 

남동국가산업단지 운행 지역 역시 남동구 고잔동, 남촌동 일대를 비롯해 6000개 이상 제조기업이 입주한 국가산단 지역에서 I-MOD 버스가 운행할 예정이다.

 

운행 지역의 확대로 I-MOD 버스 운행 대수로 추가로 8대가 확충된다.

 

운행 시간대별로 송도국제도시와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 탄력 운행해 기존 영종국제도시에서 운행 중인 8대와 인천 I-MOD 버스는 총 16대가 운행하게 된다.

 

I-MOD 버스는 이용자의 요청에 따라 노선이 실시간으로 변경된다. 이런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 대중교통으로 신도시와 농어촌 지역의 교통 편의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씨엘 모빌리티사업부 김민호 이사는 "작년 10월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 이후 I-MOD 버스 이용자 수가 점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번에 송도국제도시 및 남동국가산업단지에 I-MOD 버스가 도입됨에 따라 버스 대기시간 감소 등 인천 시민들의 이동성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 시작 이후 현재까지 I-MOD 버스의 누적 수송인원은 5만3,954명, 총 운행거리는 85만8,267km에 이른다. I-MOD 앱 가입자 수는 1만5,321명으로 영종도 인구(9만5,378명, 6월 말 기준)의 약 16%를 나타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