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물산, 3조 5000억 원 규모 UAE 초고압직류송전 공사 수주

URL복사

해상유전시설에 육상 발전 전력 공급하는 해저송전망 구축 프로젝트
해외 수주 7조원 초과해 누주 수주액 12조 5000억 달성

 

삼성물산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3조 5000억 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이 UAE 해상 석유생산시설과 아부다비의 육상전력망을 연결하는 초고압직류송전(HVDC)망 구축 프로젝트의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부다비 인근의 육상 지역 2곳과 해양유저시설이 있는 해상 섬 2곳에 전력변환소 건설과 함께 1000㎿, 600㎿ 규모의 해저 송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송전망은 육상으로부터 각각 137㎞, 122㎞에 달한다.

 

삼성물산은 벨기에 건설기업인 얀데눌(Jan De Nul)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EPC를 수행할 계획이다.

 

총 계약금액은 30억 달러(원화 약 3조 5000억 원)에 달하며 이중 삼성물산의 공사금액은 22억 7000만 달러(원화 약 2조 7000억 원)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가 불자힌 이번 프로젝트는 UAE 최초의 HVDC 사업이다.

 

민간사업자가 40%의 지분을 갖고 특수목적법인(SPC)을 세워 사업을 추진하는데 사업자가 일정 기간동안 소유권을 가지고 운영한 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에 다시 이전하는 사업방식이다.

 

한국전력과 일본의 규슈전력, 프랑스의 EDF 컨소시엄이 한국전력의 주도하에 입찰에 참여해 민간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아부다비국영석유사(ADNOC)는 육상전력망을 활용해 기존 해양유전시설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사업을 추진했다.

 

삼성물산은 UAE에서 원자력발전 등 발전 프로젝트 경험과 변전서 시공 경력을 바탕으로 입찰을 제안했다.

 

UAE에서 알슈웨이핫(Al Shyweihat) S2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원자력발전소, 에말(Emal) 2단계 복합화력발전, 푸자이라(Fujairah) F3 복합화력발전 등 총 4개 발전프로젝트에 참여해 현지 고객과의 네트워크가 구축되어 있고, UAE 전력망의 특수성을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이번 수주를 통해 발전소 및 변전소 공사와 연계한 초고압 직류송전망(HVDC)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면서 “향후 신재생 발전사업 등과 연계된 송전 프로젝트와 국가간 전력망 연결 사업에도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1조 85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 수출기지를 비롯해 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1조 2400억원),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5000억원) 등을 수주하며 해외 수주만 7조 원을 넘어섰다.

 

올해 누계 수주금액은 12조 5000억원 규모로 연간 수주 목표인 10조 6000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