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명기의 아! 아세안] 브루나이, 세계 최고 청명한 나라 속 ‘황금궁전’ 우뚝

URL복사

IEA-WHO가 인정한 ‘미세먼지 제로’ 청정국가...지구촌 최고 복지국가

 

브루나이는 국제에너지(IEA)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정한 청정국가다.

 

전 국토의 75%가 삼림인 브루나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청명한 나라다. ‘미세먼지 제로’의 깨끗한 여행지다. 수천 종의 야생동물이 방대한 원시림에 서식하는 템부롱 국립공원은 ‘아시아의 허파’나 ‘동남아 아마존’으로 불린다.

 

아세안 10개 회원국 중 하나로 지리적으로 말레이시아 사라왁 주 동북쪽에 자리한 보르네오섬 북부에 위치한다. 경기도의 절반 정도 면적에 인구가 40만 명이다.

 

제29대 국왕 하지 하사날 볼키아(73)가 다스리는 세습 절대왕정제국가로 석유와 천연가스가 수출의 95%를 차지하는 풍부한 자원부국이다.

 

부유한 재정으로 국민에게 세금 면제는 기본이다. 주택에 차량, 교육비와 의료비도 국가에서 지원한다. 4년마다 가족 단위 해외여행비도 제공하는 세계적으로 최고의 복지가 시행되는 나라다.

 

브루나이에서 단연 돋보이는 랜드마크는 황금궁전이다. 기네스북이 인정한 지구에서 제일 큰 궁전 ‘이스타나 누룰 이만(Istana Nurul Iman)’이다. 1984년 10억 달러(약 1조 원) 이상을 들여 지었다. 방 1877개에다 화장실 숫자만도 255개.

 

현재 국왕이 실제 살고 있는 황금궁전은 일반인 입장은 불가하다. 먼발치서 보는 것에 만족해야 하지만 단 사흘간 개방되는 날도 있다. 브루나이 최대 축제인 하리라야 기간 중 3일 동안 국왕 신년인사를 위해 공개된다. 그 기간에 국왕과 왕족들이 수 만명 의 방문객을 맞이한다.

 

 

지구촌 여행자들에게 영원한 버킷리스트도 있다. 전 세계에서 단 두 개밖에 없는 7성급 호텔 엠파이어호텔이 그것이다. 41만평 규모의 이 호텔은 당초 브루나이를 방문하는 국빈을 맞기 위해 지어졌다.

 

지금은 일반인에게도 개방하고 있는 엠파이어호텔은 마치 왕실을 보는 듯한 럭셔리하고 기둥과 벽면을 황금으로 장식되어 있다. 450여개의 객실과 잭 클라우스가 설계한 18홀 골프코스 등 최고의 명소에 최고의 시설으로 지어졌다.

 

이처럼 전 세계 여행객들의 꿈의 투어 목적지인 엠파이어 호텔은 설레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어지지 않고 있다. 메인 건물을 제외하면 동남아 휴양지 리조트처럼 꾸며졌다. 독립된 빌라 형태의 가옥도 마련되어 있어 가족 단위 여행자나 허니무너들이 주로 이용한다.

 

최창호 한국종합경제연구원 새만금 미래포럼 사무국장은 “브루나이는 황금궁전과 엠파이어 호텔이 랜드마크다. 특히 엠파이어 호텔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몰명소다. 세계 최대 수상마을 ‘깜뽕 아예르’와 함께 꼭 들를만한 장소다”라고 말했다.

 

브루나이는 무슬림 국가다. 나라 안에 술-담배를 파는 곳이 없다. 비행시간 약 5시간 30분. 한국보다 1시간 느리다. 연 평균 27를 유지하는 평온한 날씨로 사랑받는 황금왕국에는 한국인 여행 목적시 무비자 30일 체류 가능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