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 새만금 산업단지에 2조 1000억 ‘통큰' 직접 투자

URL복사

SK

전체기사 보기

수상태양광 사업권 인센티브...창업클러스터와 데이터센터도 구축

 

SK가 새만금에 수상태양광 착공, 창업클러스터 착공, 데이터센터 용지 계약착수를 동시에 착수했다.

 

SK 컨소시엄이 새만금산업단지에 2조 1000억 원 규모의 직접 투자를 실시하고 수상태양광 사업권을 인센티브로 받는다.

 

새만금개발청은 정세균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SK 최태원 회장, SK이엔에스 유정준 대표 등이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16일 새만금개발청은 SK 컨소시엄을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이후 협상을 진행해 사업내용과 담보방안, 사업 추진일정 등을 확정지었다.

 

2023년까지 1000억 원 규모의 창업 클러스터를, 2025년까지 1조원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2029년까지 1조 원을 추가 투자해 사업을 확장하는 것이 골자다.

 

 

SK 컨소시엄과 새만금개발청은 사업추진을 담보하고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이행담보증권(투자금액의 5%)을 제출하고 수상태양광 착공, 창업클러스터 착공, 데이터센터 용지 계약착수를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370여 개의 기업유치와 2만 여 명의 누적 고용창출을 예상하고 20년 간 약 8조 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예상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번 SK의 투자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한국경제에 큰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새만금이 그린뉴딜의 국가적 모델로 성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그룹은 이달 초 국내 최초로 SK브로드 밴드를 포함한 8개사가 글로벌 캠페인 RE100 가입을 신청했다”라면서 “새만금의 친환경에너지를 활용해 건립될 데이터센터가 SK그룹 RE100 실현의 선도 사례가 될 것이다”고 기대를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SK의 투자가 새만금에서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면서 “새만금의 대규모 재생에너지사업을 매개로 글로벌 기업의 연쇄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