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 베트남 재계 2위 마산그룹 ‘크라운엑스’에 4000억원 투자

URL복사

베트남 식음료 1위 ‘MCH’와 유통 1위 ‘윈커머스’ 자회사로 보유

 

 

SK가 베트남 최대 식음료-유통 기업인 마산그룹 계열사 ‘크라운엑스’에 3억4000만 달러(약 4000억원)를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크라운엑스는 베트남 식음료 1위 ‘마산컨슈머홀딩스(MCH)’와 유통 1위 ‘윈커머스’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크라운엑스의 자회사 MCH는 소스, 라면, 가정용 간편식 등 기존 사업군의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음료, 생활용품 등 신사업에서도 성공을 거두면서 2018년 이후 매년 20% 이상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

 

윈커머스는 베트남 현대식 유통시장에서 50%가 넘는 점유율을 갖고 있다. 약 2300개에 달하는 편의점과 120여개의 슈퍼마켓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비 침체에도 올해 10% 이상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크라운엑스는 사업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중국 알리바바 컨소시엄으로부터 총 4억 달러(약 47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에 SK는 2018년 마산그룹 투자시 확보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알리바바와 동일한 투자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SK가 지난 4월 윈커머스에 4억1000만 달러(약 4800억원)를 투자한 것도 같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른 것이다.

 

SK그룹 측은 “동남아의 경쟁력 있는 현지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이를 바탕으로 성장하는 시장에서 추가 투자기회를 만들어 내는 SK의 전략적 파트너십이 동남아 시장에서 새로운 성공 공식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 체결식에는 SK동남아투자법인 박원철 대표와 마산그룹 대니 레 CEO를 비롯한 SK그룹, 마산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는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장에서 성공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성장하는 베트남 유통시장에서 큰 결실(빅립)을 맺고자 한다”고 말했다.

 

SK동남아투자회사는 2018년 SK㈜,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 E&S 등 주요 계열사가 10억 달러 규모 자본금으로 설립한 투자 전문 회사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