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년간 김치산업에 1238억 투자하는 경북 “김치산업 중심지되겠다”

URL복사

K 푸드

전체기사 보기

품질경쟁력 제고, 내수 및 해외시장 확대, R&D 및 홍보 지원 등 5개 분야 1238억 투입

 

경상북도가 5년간 김치산업에 1238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면역 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경상북도는 김치산업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폐의학과에서는 코로나19와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 연구 결과 발효된 배추를 먹는 국가의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을 이끈 장 부스케 교수는 세계 만성 호흡기질환 퇴치 연맹(GARD)의 회장을 역임했다.

 

이에 발효된 배추를 사용하는 김치의 위상도 덩달아 상승하면서 김치 수출이 급증했다.

 

경상북도의 김치 수출량은 2019년 1월부터 7월까지 2156t을 기록했고, 787만 달러(한화 약 92억 3544만 원)이었으며 2020년 1월부터 7월까지 2513t의 물량을 수출했고 868만 달러(한화 약 101억 8598만 원)로 수출액수도 증가했다.

 

경상북도는 김치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2024년까지 산업기반 구축, 품질경쟁력 제고, 내수 및 해외시장 확대, 원료의 안정적 공급, R&D 및 홍보 지원 등 5개 분야에 1238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도 온라인 쇼핑몰인 '사이소'에 김치특별관을 운영하고, 수출상담회 및 물류비 지원사업에도 71억원을 들이기로 했다.

 

김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 생산자와 기업 간 계약재배, 농어촌진흥기금과 채소가격 안정 지원사업 등을 펼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김치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발효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프랑스, 일본, 동남아 등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경북을 김치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