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상북도, 570억 혁신펀드로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에 나선다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100여개 벤처 기업 육성위해 570억 원 규모 혁신펀드 조성, 투자 유치와 글로벌 진출 위한 IR 자리까지 마련

 

경상북도가 570억원 규모의 혁신펀드를 조성하고 유망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트렌드 변화에 대비하고 위기속 기회를 찾아 100여개의 우수 벤처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기 위해 경상북도가 한국모태펀드를 비롯해 국내 창투사들과 570억 원 규모의 대형 펀드를 준비중이다.

 

2020년 10월에는 포항에서 ‘경북 스타트업 투자 매칭데이’를 개최하고 지역 유망 벤처기업을 벤처캐피탈과 매칭해 스타트업의 발굴과 투자, 기술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엑셀러레이터협회와 공동으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플랫폼 지원에 5억원, 벤처기업 성장아이템 개발 지원에 12억 원, 중소벤처기업 핵심부품소재 국산화에 12억 원, 해외 혁신벤처 글로벌 진출에 8억원 등 스타트업들의 보육에서부터 아기유니콘으로의 사업 지원 등 총 50억원이 사업비로 책정됐다.

 

경상북도는 현재 7년 미만의 스타트업은 2416개가 등록되어 있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 우수 벤처기업을 위한 국내외 투자환경 조성과 기술혁신 및 R&D지원, 해외시장 등의 판로개척을 통해 지역 경제활력 회복은 물론 젊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