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상북도, 대 일본 통상-투자-관광객 유치 발 벗고 나선다

투자

전체기사 보기

전우헌 경제부지사, 일본으로 직접 방문해 투자 유치와 관광객 유치 혼신

 

경상북도가 일본의 통상 관계를 유지하고 투자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전우현 경북 경제부지사를 9일부터 11일까지 일본에 파견했다.

 

전우현 경제부지사의 출장에는 일본 도민회를 비롯해 주요 경제인과 면담을 통한 경제협력 확대, 시즈오카현과의 관광 및 지진방재 기술의 교류, 일본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유치설명회 개최와 지바도민회 신년회 참석 등이 일정으로 잡혔다.

 

도쿄도민회 회장단과는 대 일본과의 통솽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협럭을 당부하는 자리를 가지고, 시즈오카에서는 가와카츠 지사를 면담하여 양자간 관광교류 활성화를 논의했다.

 

시즈오카는 138개의 고등학교 중 54개의 학교로 해외로 수학여행을 나가는 등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해외수학여행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한국으로의 수학 여행이 없어 이를 유치하기 위해 협력을 요청한 것이다.

 

일본여행자협회(JATA)를 방문해서도 마찬가지로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경상북도의 관광자원을 소개하고 인센티브 지원 내용을 설명했다.

 

일본 소재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투자 유치 설명회도 개최했다. 도레이, 아사히글라스, 미쓰비시상사, 닛탄밸브, 이비덴, 루미너스 재팬, NTN 등 일본 소재 글로벌 기업들을 초청해 경상북도의 투자 환경을 소개하고 일본기업 투자유치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도쿄에 본사를 둔 닛탄밸브는 경상북도의 투자유치 성공사례로서 일본 기업들의 관심을 받았다.

 

일본 현지 KOTRA, 월드옥타 동경지회 등 현지 경제인 20여명을 초청한 간담회에서도 한‧일 양국간 수출규제를 해소하는데 도움을 줄 것을 당부했다.

 

지바에서 열린 ‘재일본 7개 도민회연합회장단 초청 간담회’는 도정발전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전우현 경제부지사는 지바도민회 신년회에 참석해 곽복남 지바도민회장과 김풍성 前 지바도민회장의 성과에 감사패를 전달하고, 7개 도민회장을 ‘대구경북관광홍보 대사’로 위촉해 관광객 유치를 도와줄 것을 당부했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이철우 도지사 취임이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해 수출 380억불 달성과 대구경북신공항 통합추진, 일 자리 3만 2000개 창출과 4조 8000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달성했다. 이 외에도 굵직굵직한 국가 프로젝트를 유치하는 등 과거 경북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잘사는 국가, 힘이 있는 국가를 건설하는데 도민회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