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쇼크' 임대료 반값 뚝...미국 위워크 '생존' 갈림길

URL복사

핫키워드

전체기사 보기

공유 오피스 사업 초비상, 임대료 최대 50% 인하 "임차인 확보가 생존 급선무"

 

53조 기업가치를 기록했다가 1년만에 3조로 대폭락을 기록한 위워크가 '초비상 경영'을 돌입했다.

 

기업공개 실패와 '코로나19'로 쌍끌이 위기에 처한 공유 오피스 기업 위워크가 임대료를 최대 50%까지 인하한다.

 

미국 위워크는 최근 기존 임차계약 갱신에 따라 임대료를 할인해주는 임대 정책을 도입하면서 '생존'을 위한 초비상 경영으로 돌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워크에 입주한 기업들이 재택근무로 전환하면서 위워크와의 사무실 재계약이 잇달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일본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의 투자로 주목받은 위워크는 IPO 상장 실패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20% 하락했고 임차인들 중 12%가 이탈했다.

 

기존 입주자들이 입주 공간보다 더우 소규모 공간으로의 사무실 이전을 요구하거나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경우가 폭증하면서 위워크의 위기는 가속화됐다.

 

이에 위워크는 건물주에게 장기 임대료 인하를 호소하고 사무실 임대료 조정을 부동산 기업인 나이트프랭크가 진행 중이다.

 

IPO의 경우 2019년 1월 에 470억 달러(한화 약 53조 2087억 원)로 인정받던 기업 가치가 1년만에 IPO 무산으로 29억 달러(한화 약 3조 2830억 원)으로 하락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