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가스공사, 수소사업본부 신설로 ‘에너지 전환 핵심 수행’ 할 것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수소사업본부, 수소유통센터 등 수소시장 조성에 앞장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사업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에 나섰다.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4일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힌 포부를 실행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우손 수소사업본부를 신설해 조직 개편을 단행해 국가 에너지 전환에 맞춘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38년간 천연가스 산업을 이끈 경험을 살려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건설과 해외 그린수소의 생산 및 도입, 수소 융복합 충전소 구축 등 과감한 투자를 통해 수소산업 전체에서 가치사슬(Value Chain)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또한 수소사업본부 외에도 수소유통센터를 신서라고 수소 유통시장 조성에도 나선다.

 

자체 연구개발 및 M&A 부서를 통해 기술력 확보에서 집중한다.

 

가스공사는 신성장사업본부 융복합사업처를 정규 조직화해 천연가스 생산기지 수출 사업을 위한 아세안 베트남 사무소 또한 신설했다. 이로써 천연가스 공급망이 국내에서 해외로 확대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디지털뉴딜처도 신설해 한국판 디지털 뉴딜정책을 이행해 정부 정책에 부응하고 네트워크 플랫폼, IoT(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등 가스공사 경영 전반에 걸쳐 디지털 기반 조직문화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밖에도 임시 조직이었던 안전혁신위원회를 정규 조직으로 만들어 한 차원 높은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에도 공을 들였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수립한 안전 마스터플랜을 실행하고 중대재해 예방에 집중해 안전 사회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