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금융위원회, 네이버페이의 후불결제 승인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4월부터 매월 30만원 한도의 후불결제 지원

 

네이버페이가 30만원 후불결제 서비스를 국내 페이업계 최초로 도입한다.

 

매월 30만원의 한도 내에서 신용카드처럼 물품이나 서비스 대금을 지급하고 나중에 돈을 지급하는 서비스로 4월부터 시행된다.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에서 신규 혁신금융서비스로 ‘플랫폼을 통한 소액 후불 결제’ 대상 기업으로 네이버파이낸셜을 선정했다.

 

4월부터 네이버페이 이용자들이 충전 잔액이 대금결제액보다 부족해도 30만 원 한도 내에서 먼저 결제한 후 나중에 정산할 수 있다.

 

후불결제는 현재로서 법적 근거가 없어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이 필요한 사항이지만, 금융당국은 금융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우회로를 찾았다.

 

소비자 보호 등 일정 요건을 갖춘 업체를 심사해 우선 허용해준 첫 사례가 네이버파이낸셜이다.

 

금융위원회는 신용카드 이용이 곤란한 청년과 주부 등의 금융소외계층에 소액의 신용 기회가 제공된다"며 "포용 금융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