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재석 팀장 “캄보디아 1위 박카스, 한류 없이 성공신화”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박재석 동아ST 해외팀장, 건설경기 호황-매년 7% 성장률 밑받침

 

 “박카스 한류, 들어봤나요?”

 

아세안(ASEAN) 국가로 베트남과 태국-라오스와 접경을 맞대고 있는 나라 캄보디아에는 ‘박카스 한류’가 뜨겁다. 그것도 진출 10여년 만에 에너지 드렁크 시장의 부동의 1위로 우뚝 섰다.

 

‘박카스’는 캄보디아 전국 어디 가나 볼 수 있고, 가장 사랑받은 국민음료다. 한류스타 홍보 없이 한 해 2억 캔이 팔린다.

 

박재석 동아ST 해외팀장은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 베트남-아세안 글로벌 비즈니스 최고위 특강에서 “한국에서는 박카스를 한 해 1인당 3병을 마신다. 캄보디아서는 13캔까지 즐긴다. 거의 ‘마니아’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박카스가 캄보디아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른 비결을 무엇일까.

 

■ 박카스, 강력한 ‘브랜드 파워’ 에너지드링크 시장 1위 우뚝

 

캄보디아 에너지 드링크 시장의 빅3는 한국의 박카스와 태국의 카라바와 레드불이다. 2009년 박카스가 캄보디아에 첫 발을 들여놓을 때는 레드불이 1위였다. 박카스는 3년 되는 해부터 시장점유율이 치고올라가 이제 독보적인 1위다.

 

박재석 팀장은 “박카스는 에너지음료 최초로 TV 광고를 했다. 옥외 광고도 최초로 했다. 이로 인해 블루마켓을 선점하는 효과를 발휘했다. 로고에도 한글로 ‘박카스’로 표기했지만 강력한 브랜드 파워로 시장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카스의 마케팅 컨셉도 절묘했다. 지치고 피로한 직장인을 타켓으로 ‘위로의 피로회복제’라는 이미지를 어필했다. 한국 프리미엄 제품이라는 점도 추가했다. 2009년 병 박카스로 진출했다 실패해 2010년 캔 모양으로 다시 시도해 성공했다.

 

인삼과 로열젤리 성분을 첨가하는 등 건강음료 컨셉과 대량광고-대량생산 전략은 소비층의 반복 구매로 이어지며 ‘박카스 한류’라는 말을 만들어냈다.

 

캄보디아는 전체 인구 중 30대 미만이 70%를 차지하는 ‘젊은 나라’다. 최근 7%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TV 광고와 박카스 콘서트, 소장용 ‘황금박카스’ 프리미엄 이벤트 등이 젊은이들에게 어필하면서 인기몰이에 한몫했다.

 

산업화에 따른 노동인구도 구매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 프놈펜, 캄퐁참(방직공장), 타케오(견직공장) 등 주요 산업이 있는 곳에서 박카스 매출이 높다. 수도권에서 40~50%서 팔린다.

 

■ 한국서 박카스 먹어본 삼낭 속 CEO “캄보디아 유통하고 싶다”

 

박카스의 캄보디아 진출은 파트너인 삼낭 속(Samnang Sok) 캠골드 CEO(40)와의 끈끈한 인연으로 시작되었다. 그는 한국 중장비를 캄보디아로 수입해 도로-항만 재건사업을 하고 있었다.

 

박 팀장은 “당시 한국을 찾아온 삼낭 속 CEO가 박카스를 먹어보고 반했다. 저희 회사를 직접 찾아와 캄보디아에서 박카스유통을 싶다고 요청했다. 동아ST는 든든한 파트너인 그와 함께 빅히트 상품으로 키워냈다”고 설명했다.

 

캄보디아에서는 로컬라이징이 중요하다. 최근 노동인구가 늘어나 수입이 올라가자 맥주 매출도 가파르게 상승세다. 박카스는 건강은 물론 숙취해소음료로도 알려져 같이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광고를 담아내는 미디어 환경도 중요하다. 동아ST는 캄보디아 최고 매체인 TV 영향력을 십분발휘해 ‘프라임 타임대 광고 통계약’ 전략 등으로 최초 TV광고의 전략을 이어나가면서 톡톡한 효과를 보고 있다.

 

“2012년 진출한 미얀마에서는 인프라 구축에 실패했다. 캄보디아에 비해 3.5배의 크기로 유통망 구축과 엄청난 TV광고비 등을 감당하지 못했다. 베트남도 캄보디아에 국토가 2배 정도 크고 길어서 물류 환경이 좋지 않다. 캄보디아는 국토 면적과 효율성에서 콤팩트해 효과적이었다.”

 

■ 메콩강 다리를 넘으면 광고 ‘한국에서 온 박카스’ 호응

 

캄보디아 사람들은 슬림한 ‘박카스’ 캔에 반한다. 음주 전후, 운동할 때, 장거리 운전이나 피로회복에도 박카스를 마신다. 20대에서 60대까지 전 연령대가 즐긴다. 심지어 하루에 2캔 이상 마시는 사람도 흔하다.

 

박 팀장은 “캄보디아 18.9%가 15~24세다. 신흥 소비층으로 급부상이다. 앞으로 10년 내 인구의 50%가 15~39세다. 소비 인구 증가와 음료 매출과 비례한다. 개인 소득 증가로 외식이 늘어나고 맥주도 늘어난다. 박카스 매출도 덩달아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콩강을 넘어가는 다리가 두 개가 있다. 재팬브리지를 넘으면 눈 앞에 박카스 광고가 눈에 들어온다. 시외버스터미널에도 박카스 광고가 있다. 캄보디아 어디에나 박카스 광고다. 여기에다 한류의 열풍으로 한국 이미지가 높아져 ‘박카스 한류’도 더 주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카스는 캄보디아 운동경기나 지역 축제, 사회 봉사에도 협찬과 기부를 계속하고 있다. 한글 로고처럼 ‘한국에서 온 박카스’라는 당당히 광고하고,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 때문에 더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