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네이버, 베트남 HUST 대학과 산학협력 ‘글로벌 AI 연구 벨트’ 잰걸음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최고 명문대학 하노이과학기술대학과 IT인재 육성 위한 산학협력 체결

 

한국을 중심축으로 아시아와 유럽을 이어 미·중 기술 패권에 맞설, 네이버 발 제3의 글로벌 기술 흐름이 윤곽을 갖춰가고 있다.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16일 글로벌 AI 연구 벨트의 파트너로, 베트남에서 최고의 권위를 갖춘 하노이과학기술대학HUST, Hano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과 IT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956년 설립된 하노이과학기술대학은 베트남 최고 명문 공과대학이다.  매년 이공계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는 ‘베트남의 KAIST’다. 석·박사 1700여 명을 포함해 약 3만 4300여 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며, 매년 7000여 명이 새로 입학한다.

 

네이버는 지난해 DEVEIW에서 한국과 일본, 프랑스,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AI 연구 벨트’ 구축을 선언했다.

 

프랑스에는 네이버가 인수한 세계 4대 AI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이 자리 잡고 있으며, 베트남은 세계 10위권의 개발자 인력 풀을 갖춘 나라다. 네이버는 지난해 11월 프랑스의 네이버랩스유럽에서 전세계 AI·로봇 분야 석학 11명과 함께 ‘AI가 발전시켜 나갈 로봇의 미래’를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하며 벨트의 출발을 알렸다.

 

이번 MOU의 골자는 우수한 인력 풀을 갖춘 베트남 현지 교육기관과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갖춘 네이버가 교류하며, 현지 우수 인재를 육성·확보하는 것에 있다. 회사 측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은 충분한 성장의 기회와 함께, 인터넷 플랫폼에 대한 젊은 세대들의 관심도 높아 개발 인력이 풍부하다고 덧붙였다.

 

 

양사는 산학협력을 통해 검색, 이미지, 동영상뿐 아니라 AI, 로봇과 같은 다양한 기술 주제로 공동 산학과제를 진행한다. 산학과제는 하노이공과대학에서 해당 분야를 연구 중인 교수, 석·박사 등의 인력들과 네이버·네이버랩스·네이버랩스유럽에서 각 기술 분야를 담당하는 엔지니어들이 함께 참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네이버와 하노이과학기술대학은 캠퍼스 내에 별도의 조인트 랩NAVER-HUST Joint-Lab(가칭)도 설립한다.


네이버는 산학과제 진행 단계에 따라, 현지 연구인력들을 대상으로 ▲한국·일본·프랑스 등으로의 초청 연수 프로그램 ▲네이버 엔지니어들의 현지 특강 ▲인턴십 및 장학금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현지 학부생들을 대상으로 한 코딩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국내에서 약 10여년 간 다양한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IT인재의 산실’로 자리잡은 네이버 커넥트재단이 베트남 현지에 최적화된 SW개발 역량 강화 프로그램 ‘부스트캠프’를 선보일 계획이다.

 

호안민송 하노이과학기술대학 총장은 “교육 분야의 미래에 관한 AI연구의 중요성을 깨닫게 된 후 2019년에 국가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AI기술 분야의 대학 전공자를 처음으로 받기 시작했다”며 “특히 한국 최고의 IT기업 네이버에 선정을 받으며 협력하게 되어 베트남 AI 지도자,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에 첫걸음이 될 수 있으며 제4차 산업혁명에 대한 베트남의 성장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코로나로 인한 글로벌 침체 속에서도 기술 연구에 대한 의지로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하노이공과대학 측에 감사하며, 베트남 최고 수준 인재들과의 교류가 벌써부터 기대된다”며 “우리의 글로벌 AI 연구 벨트가 미국과 중국의 기술 패권에 맞설 수 있도록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나갈 것”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