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구염색산단 다변화 모색 “위기극복의 묘책을 찾겠다”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입주업체대표-외부전문가-대구시 등으로 구성된 장기발전위원회 발족

 

대구염색산단이 새로운 활로 개척을 위해 장기바전위원회를 발족했다.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은 지난 8월 24일 개최한 공단 제 9차 이사회에서 ‘대구염색공단 장기발전위원회’를 발족하고 운영에 돌입하겠다고 결정했다.

 

장기발족위원회는 공단의 입주업종 다변화, 염색신기술 개발 등 다양한 방향에서 염색산업이 마주한 위기를 돌파한 묘책을 찾기 위한 조직으로 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 임직원 및 이사, 입주업체 대표 11명, 대구광역시와 서구청, 학계 및 업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외부자문인력 7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23일 발족식을 가지고 위원들은 위촉됐으며 매 분기마다 정기회의를 열고 필요시 임시회의도 가진다.

 

위원회는 염색업종으로 국한된 입주 업종을 확대하기 위한 포괄적인 검토와 내수와 수출시장 개척, 입주업체 금융지원 알선, 염색신기술 개발보급 등 위기극복 방안의 마련, 염색산업단지의 장기발전을 위한 로드맵 수립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은 입주업종 다변화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입주업체 127곳을 대상으로 지난 7월에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입주업종을 확대하자는 의견이 82%, 기존업종을 존치하자는 의견이 18%로 확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종전 염색산업 단일 업종만 입주 가능했던 것을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할 경우 근린생활시설과 일부 타 업종을 유치할 수 있지만 입주업체에서 기대하는 큰 폭의 완화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진 염색산단관리공단 이사장은 "이번 대구염색산단 장기발전위원회가 발족, 운영되면 입주업체의 경영난 타개와 염색공단의 장기발전을 위한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