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판'깔린 '아시아 무용 축전', 6개국 춤꾼들 서울서 만난다

URL복사

뉴스

전체기사 보기

한국춤예술센터, 23일 '2020 아시아 무용 축전' 마로니에 공원 등서 '춤판'

 

아시아 6개국 춤꾼들이 서울서 만난다.  사단법인 한국춤예술센터가 주최하는 ‘2020 아시아 무용 축전’이 아시아 무용의 동질성 회복을 위하여 10월 23, 24일 서울에서 열린다. 

한국과 몽골, 인도,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6개국 춤꾼들이 축제를 연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 비대면 행사를 혼합해 국제 컨퍼런스 및 국제 공연으로 진행된다.

 

교류는 동아시아 각국이 영상 송출을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된다.  중국 팀은 대면 공연으로 만날 수 있다. 2020 아시아 무용 축전은 크게 두 가지 섹션으로 구성됐다.

10월 23일 금요일 오후 1시에는 ‘코로나 이후, 국제 무용 교류의 경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ADF 기념 콘퍼런스가 개최된다. 다음 날인 24일 토요일 2시부터는 2020 아시아 무용 축전 본 공연이 공연 예술의 메카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실연된다.

한국에서는 리을무용단의 ‘진도북춤, 각설이’, 서울교방의 ‘진주교방굿거리춤’,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 예술단 무궁의 ‘혼의 울림’, 민악솟대&전통연희다움의 ‘북청사자놀이·판굿’ 등이 출연하며 특별 무대로 한국춤예술센터 차명희 이사장의 ‘애린(哀鱗):살풀이춤’ 공연이 준비돼있다.

이번 공연은 마로니에 공원 야외무대 현장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포스터에 기재된 QR 코드를 통해 유튜브(Youtube)에서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다. 행사는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6개국 공연의 영상 송출과 함께 국제 콘퍼런스를 포함해 이틀간의 축제의 막을 내린다.

2020 아시아 무용 축전 추진위원장인 한국춤예술센터 차명희 이사장은 “국제 공연 예술 시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점차 그 생명력을 잃어가고 있다. 이러한 때에 국제 공연예술 교류를 위한 방법론을 새롭게 모색하고자 하는 것은 코로나 시대 또는 그 이후 일어날 상황에 대처하기 위함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행사는 코로나 이후 공연 예술계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면서 조금 더 서로를 이해하고 함께 살아가기 위한 국제 공연예술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이번 2020 아시아 무용 축전(ADF)과 기념 콘퍼런스인 IDANS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