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ETI와 피앤피, ‘시스템 반도체’ 유망기업 성장지원 위해 협력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핵심기술 보유 기업 발굴화 사업화 지원, 교류 확대 추진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이 ‘시스템반도체 및 응용분야 유망기업 유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피엔피인베스트먼트와 체결했다.

 

시스템반도체는 데이터의 연산·제어·변환·가공 등을 수행하는 반도체로 자율차, 바이오‧의료기기, 사물인터넷, AI‧로봇 등에 사용되어 정보처리를 담당한다.

 

양 사는 협약을 통해 시스템반도체 핵심 응용기술 기반의 성장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를 목표로 하고, 핵심기술 보유 기업 발굴, 협력을 통한 중소기업의 기술 사업화 지원, 유망 신기술 및 시장에 대한 정보 교류 등을 추진한다.

 

행사에는 MOU와 더불어, KETI 창업보육 기업에 대한 투자협약과 기술‧시장동향에 관한 정보교류회도 함께 진행됐다.

 

KETI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창업보육 중인 나노 신소재의 테라온, 차세대 반도체의 리가스텍의 딜소싱을 통해 전문 투자기관과 연계할 계획이다.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투자와 더불어 기업 성장을 위한 경영자문 및 사업확장을 위한 판로 확보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KETI 김영삼 원장은 “이번 업무협력은 혁신기업에 대한 기술협력과 투자연계가 동시에 이뤄져 R&D와 창업보육, 민간투자를 연계하는 선행 사례를 보여줬다”며 우수기업에 대한 입체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ETI는 4차산업 ICT융합 분야에 특화된 전문연구기관이다. 시스템반도체 전문기업 등 100여개 창업보육‧입주기업과 협력 중이며 창업기업 성장지원을 위해 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운용사로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출자했다.

 

특화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정책 및 산업트렌드 변화에 부합한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