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칭화유니 디폴트 선언...멀기만한 중국의 반도체굴기

URL복사

10일 만기 회사채 상환 실패 두번째 디폴트 선언, 20억 달러 회사채도 위험

 

중국반도체 기업인 칭화유니그룹(紫光集团)이 다시 디폴트(Default) 상태가 됐다.

 

지난 9일 칭화유니그룹은 10일 만기가 도래하는 4억 5000만 달러(한화 약 4909억 원) 규모의 달러 표시 회사채 원금과 이자를 갚을 수 없다면서 채무 불이행을 선언했다.

 

이미 11월에 13억 위안(한화 약 2170억 원) 규모의 회사채 상환에 실패해 채무 불이행을 선언한 데 이어 2번째 디폴트 선언이다.

 

또한, 만기가 돌아오는 20억 달러(한화 약 2조 1840억 원) 규모의 회사채 역시 디폴트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20억 달러의 회사채는 칭화유니그룹의 계열사인 쯔광신성(紫光芯盛)에서 발행한 것으로 3개 회사채의 총 규모로 보증인은 칭화유니 그룹이다.

 

10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조 1466억 원) 규모의 회사채는 2021년 1월 31일이 만기이며 7억 5000만 달러(한화 약 8190억 원)의 회사채는 2023년 1월 31일 만기, 2억 달러(한화 약 2184억 원) 규모의 회사채는 2028년 1월 31일이 만기다.

 

한편, 칭화유니그룹의 잇따른 채무불이행은 AAA를 유지하던 신용평가를 투자 부적격 직전이 B까지 수직하락했다.

 

중국 신용평가기관인 중청신궈지(中诚信国际)는 칭화유니그룹 회사채 신용등급을 BBB에서 B로 조정했다.

 

중청신궈지는 “칭화유니그룹 유동성 부족으로 회사채 18쯔광04의 이자 지급이 불확실하다. 칭화유니그룹이 10일 만기가 도래한 4억 5000만 달러 규모의 달러 표시 회사채 상환을 위한 자금 조달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표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