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첨단기술’에 6년간 1730조 투자 “미국 한판 붙자”

URL복사

중국

전체기사 보기

양회(兩會) 기간 ‘코로나19’ 경기부양책 일환 10조 위안 투자계획 통과 예정

 

“중국은 첨단기술에 1730조원을 쏟아부어 미국을 이기겠다.”

 

블룸버그통신 21일자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개막한 양회(兩會) 기간 코로나19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핵심 첨단기술 분야에 10조 위안(1730조원)을 투자하는 계획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앞으로 6년간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 산업인터넷(industrial internet) 등 첨단기술 분야에 10조 위안을 투자할 전망이다.

 

이는 화웨이 제재 등을 통해 중국의 IT 등 질주를 견제하려는 미국에 맞서 '첨단기술 패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는 의지다.

 

대표적으로 5G 통신망 구축과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자율주행·공장 자동화·안면 인식 등 AI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것.

 

중국 대표 IT기업인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 디지털차이나, 센스타임 등과 지방정부와 보조를 맞춘다. 중국은 2025년까지 산업인터넷 플랫폼 분야에서 세계 3대 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회는 중국의 전국정치협상회의(정협)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통칭하는 말이다. 한 해 중국 정부의 경제-정치 운영 방침이 정해지는 최대의 정치행사다.

 

원래 중국에서 3월에 연례행사로 열리지만 올해는 우여곡절 끝에 21일 막이 올랐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올해 5630억 달러(690조원) 규모의 사회기반시설 투자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