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건 차관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에 중국입국 제한 조치 ‘유감’

URL복사

외교부

전체기사 보기

3월 28일부터 시행...경제 통상 또는 과학기술 종사자와 긴급 입국비자 가능

 

지난 27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을 가진 김건 차관보는 중국의 입국금지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지난 26일 중국은 3월 28일부터 기존의 중국 입국비자 또는 거류 허가를 소지한 모든 외국인에 대해 입국 잠정 중단 조치를 발표했다.

 

다만, 중국 내에서 경제 통상 또는 과학기술 종사자와 긴급한 인도주의적 사유에 대해서는 입국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건 차관보는 “최근 한국 내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추세에 있다.”고 말하며 중국의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기업의 필수적 활동과 교류마저 제약될 수 있음에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한‧중 간 소통과 협력의 기조를 강조해왔으나, 사전 통보없이 입국 금지 조치가 이뤄진 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중국측 조치에 대해 “역외 유입 증가에 대해서 방역 강화 차원에서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불가피하게 이루어진 조치”라고 설명하며 이해를 구했다.

 

김건 차관보는 “중국 측 방역 취지는 이해하지만, 기업과 국민의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해 나가야 한다. 필수적인 사업 활동과 인도주의적 방문은 유지되도록 협력하자”라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 역시 필수적인 경제‧무역‧과학기술 및 인도주의 활동과 교류가 유지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을 표명하고, 양국의 교류를 긴밀히 해 코로나19를 조속히 극복하자고 표현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