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외교부, 전 국가-지역 ‘특별여행주의보’ 6월 20일까지 연장

URL복사

외교부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사태 발령 사유 상황 계속, 해외여행 취소나 연기해야

 

외교부가 21일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한국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하여 3월 23일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6월 19일까지 연장한다고 공지했다.

 

특별여행주의보 추가 연장은 발령 및 1차 연장한 4월 21일의 사유가 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 등 여행제한 조치 시행, △해외 유입 환자의 증가, △항공편 운항 중단 등 상황이 계속되고 있음에 따라 이뤄졌다.

 

한국 국민의 해외 감염 및 해외여행 중 고립-격리 예방을 위한 조치가 계속 필요함을 감안한 것으로 설명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관련 규정에 따라 새로이 발령되지 않는 한 6월 20일부로 자동 해제된다.

 

이에 따라 이 기간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한국민은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외에 체류 중인 한국 국민은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철저,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 등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야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