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베트남 외교장관회담 “수교 30주년 올해 정상 상호방문 실현”

URL복사

정의용 외교장관-부이 타잉 썬 장관....양국 관계 격상 필요성 공감

 

“수교 30주년을 맞아 두 정상의 상호 방문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정의용 외교장관은 2월 10일 OECD 동남아 프로그램(SEARP) 참석 계기 공식방한 중인 ‘부이 타잉 썬(Bui Thanh Son)’ 베트남 외교장관과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 및 공식오찬을 가졌다.

 

두 장관은 양국 협력방안 및 주요 지역-국제정세에 관해 폭넓게 협의했다.

 

정 장관은 한-베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베트남 고위인사로서 첫번째로 한국을 방문한 썬 장관을 환영했다. 2022년 한 해 동안 현재 최상의 수준인 양국 관계를 심화 발전시키고 고도화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상호 편리한 시기에 양측 정상의 상호 방문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썬 장관은 “올해 중 정상차원에서 양국 관계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한층 더 확대 강화할 수 있도록 일정을 긴밀히 협의해나가자”고 화답했다.

 

두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보다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관계로의 발전을 위한 기반으로서 양국 관계 격상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이를 위해 계속 긴밀히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대(對) 베트남 1위 투자국인 한국의 지속 투자 확대를 위해 안정적 투자 환경, 생산 및 조업 보장 등 베트남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최근 우리 국내 요소(수) 수급난 대응 과정에서 베트남이 우리 측에 보여준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썬 장관은 베트남 경제 발전에 우리 기업의 기여가 크다고 하면서 최대한의 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이 국내 백신 수급의 어려움 속에서도 양자차원에서 베트남에 최초로 백신을 공여해준 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간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양국간 인적교류 회복을 위해 정기 항공편 재개, 예방접종증명서 상호 인정 등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가자고 했다.

 

두 장관은 신남방정책 하에서 한-아세안 관계가 한층 더 심화되었음을 평가하고, 신남방정책 핵심협력국인 베트남이 지난해부터 한-아세안 대화조정국 수임 중인 만큼 앞으로 한-아세안 차원의 협력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공감을 이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