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서 국무회의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정상회의 성공 노력해달라"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부산 벡스코에서 국무회의 주재...준비기획단 60여명에게 "아세안 축제의 장을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부산 벡스코 1층 회의실에서 제48회 국무회의를 주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부의 역량을 총결집하고,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 도시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로 진행한 것이다.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한-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하여 “이번 정상회의에 아세안 국가에서 온 이주 노동자, 유학생, 다문화가족들이 모두 함께하였으면 한다. 정부는 물론 다문화 관련 NGO나 각 대학 내 유학생 네트워크 등 민간 분야의 네트워크도 총동원해 모든 아세안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각국 대사관을 통해 자국민들이 행사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으며,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아세안인들의 국내 출입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NGO, 유학생 커뮤니티 등을 점검해 음식축제, 전야공연 ‘아세안 판타지아’ 등 부대행사에 아세안 이주민들이 당당한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4일 전야제에 이주민들과 우리 국민들이 다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초청을 시행했다. 또한 2014년 정상회의 개최 시와 비교했을 때 2배에 이르는 2000여 명의 언론인 등록이 있었다”며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전세계 언론의 관심이 뜨겁다”고 강조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아세안 국가들은 특히 5G-스마트시티-스마트팩토리 등 기술협력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계기에 관계 강화 및 기술협력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는 현 정부 최대 규모의 정상 외교 행사이며 부산에겐 큰 도약의 기회다”며 “국가발전을 위해 부산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함은 물론 후속 성과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면밀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랜 기간 준비해온 2030년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정부와 부산시가 긴밀히 협력하며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아세안 국가에서 직접 재배된 커피원두를 블렌딩하여 만들어진 ‘아세안 커피’가 제공되어, ‘다양성 속의 통일’을 상징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의미를 더욱 빛냈다.

 

국무회의를 마친 후 문재인 대통령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 약 60여명을 격려하고 사진 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국제행사를 치른다는 것만으로도 힘들 텐데 각 부처에서 이곳 부산까지 파견 와서 근무해야 하니 이중의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며 준비기획단의 노고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또한 “아시아인들의 공동의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정상회의를 꼭 성공시켜 달라. 부산을 빛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