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아세안 협력 방안 논의’ 한-아세안 프런티어 포럼 폐막

URL복사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서 10개 회원국 청년 58명 모의 정상회담도

 

사단법인 아시아교류협회(회장 허동원)는 지난 14일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제9회 한-아세안 프런티어 포럼 분과회의: 정치·안보 포럼’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포럼은 한국과 아세안 10개 회원국 청년 58명이 온·오프라인으로 모여 직접 국가의 정상이 되어 모의 정상회담을 열고 사회, 정치, 안보, 문화 등 분야의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토론에는 댄튼 포드 국립외교원 강사, 이재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테런스 리 싱가포르대학교 교수, 라몬 파체코 파르도 영국 킹스칼리지 교수,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참가한 청년들은 해양 안보와 협력, 비전통적 안보와 협력 등을 의제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허동원 회장은 “앞으로 신남방 정책의 주요 가치인 사람, 상생 번영, 평화 발전을 위해 청년 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아시아교류협회는?

 

외교부 등록 NPO 단체로 아시아의 모든 아동 청소년이 차별받지 않고 양질의 교육을 받으며 자신의 밝은 미래를 설계해 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아시아 국가 간 소통과 공유를 통해 함께 공존하고 번영해 나갈 수 있는 국제 포럼, 개발협력 사업 등을 진행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