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상원 회장 “미얀마 문 활짝, 아세안-인도 잇는 요충지”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신년 인터뷰1] 박상원 한-아세안포럼 회장 ..."양곤 LH 산업단지-‘달라신도시’서 한강의 기적' 재현

 

[아세안익스프레스 신년 인터뷰1] 박상원 (사) 한-아세안포럼 회장: 미얀마 양곤서 한강의 기적' 재현

 

인구 6억 5000명의 아세안(ASEAN)의 시장이 몰려오고 있다. 아세안은 해양국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와 대륙인 인도차이나 쪽 베트남, 태국,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 10개국이다.

 

여기에다 아세안을 둘러싸고 있는 13억 명의 인도, 13.8억 명의 중국 등 거대한 인구를 토대로 세계의 중심으로 부상하며 ‘아시아 경제권’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로 국민들에게도 ‘아세안’이라는 말이 아로새겼다.

 

아세안익스프레스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 쥐띠해의 맞아 인사이트 있는 아세안 전문가들의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쥐띠해, 그것도 힘이 아주 센 ‘흰쥐의 해’에 뜨겁게 타오르는 아세안 시장을 주목해보자.

 

 

첫 순서로 미얀마편에는23년 전 아세안과의 인연을 맺고, 캄보디아-인도네시아-동티모르-베트남-미얀마 등 아세안 10개국 경제 현장을 누빈 박상원 한-아세안포럼 회장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국-미얀마 경제 문화 교류는 민-관 ‘투 트랙’ 접근이 정답"이라는 박 회장은 올해 3월 제65차 한-아세안포럼 국제세미나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릴 계획이다.

 

■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 국민들과 함께 잔칫상 차려 기뻐”

 

질문1.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로 국민들에게도 ‘아세안’이라는 말이 아로새겼다. 박사님의 평가와 주목해야 할 포인트를 짚어달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서 ASEA에 대한 인식과 중요성에 대한 평가가 전문가들과 일반 국민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더욱이 향후 30년간의 한국경제가 찾아야 할 활로를 모색하는데 ASEAN 10개국과 특히 메콩강을 중심으로 한 메콩국가 태국,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5개국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더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들 국가 간의 관계에서 특히 주의할 점은 상대국을 배려하고 서로 협력하는 마음가짐이 중요함을 새삼 강조하고 싶다. 서구선진국이나 중국, 일본 등이 ASEAN에서의 행태는 자국 이익 우선이라는 경제적 관점만 강조하다 보면 상대국으로부터 배척과 경계심을 일으키는 우를 범할 수 있다.

 

한국은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변신한 세계 유일의 국가로 많은 ASEAN 국가들로부터 발전 ‘Know-How’를 배우고 싶어하는 강점을 가진 것을 잘 활용하면 보다 더 효율적일 것이다.

 

■ 3모작 미얀마 경제 제재 속 자급자족 ‘인도와 아세안 잇는 요충지’

 

질문2. 신남방정책이 미얀마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미얀마는 인도와 아세안 소비자를 연결하는 잠재적 요충지다. 동남아 마지막 미개척지서 신남방정책의 아이콘으로 미얀마에 주목하는 이유는 뭔가?

 

A. 미얀마는 베트남-인도네시아에 이어 3번째로 주목되는 국가다. 우선 인구가 5400만명이고, 쌀농사 3모작으로 자급자족 형태다. 미얀마는 방글라데시, 인도, 중국, 라오스, 태국 등 5개 국가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다.

 

면적은 약 67만 1000km2으로 한반도 전체 면적의 약 3배다. 북서쪽으로는 방글라데시와 인도, 북동쪽으로는 중국, 남동쪽으로는 태국과 라오스가 위치해 있다.

 

미얀마는 오랫동안 군부 독재와 미국의 경제 제재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미얀마의 정치적 상황이 다소 진전되고 서서히 미국의 경제 제재도 풀리는 상황이다. 이러한 대내외적인 요소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1998년 군사쿠데타, 2003년 아웅산 수지 감금 이후 경제 봉쇄는 2012년 이후 단계적 제재 완화, 2016년 완전 해제 조치 이후 연간 6~7% 경제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2015년 IMF 보고서는 아시아 경제성장 중심 축이 중국-베트남-미얀마로 이동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특히 미얀마는 공식적으로는 5400만 명 정도라고 하는데 비공식적으로는 더 많은 인구가 있다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한 나라의 경제 발전 요소로 인구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풍부한 지하자원과 석유자원 등이 강점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농업은 3모작을 할 수 있어 자급자족할 수 있으며 이제까지 서방의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식량의 자급자족이 큰 역할을 했다. 따라서 낙후된 미얀마를 눈여겨봐서 풍부한 노동력, 지하자원 및 식량자원을 갖추고 있는 미얀마의 경제 상황을 보았을 때 충분한 잠재적 요충지임을 알 수 있다.

 

미얀마 국가별 투자로는 중국이 1위 26.0%로 싱가포르 25.4%, 태국 14.3%이었다. 한국은 5%로 6위고 일본은 1.5%로 10위다.

 

■ 양곤 LH의 한국형산업단지-‘달라신도시’ 한강의 기적' 재현 기대

 

질문3.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미얀마 방문시 미얀마 양곤 북부 흘레구에 224만 평방미터의 LH의 한국형산업단지를 발표했다. 이 단지의 중요성을 알려달라.

 

A. 양곤국제공항서 북측으로 25km 위치해 있는 ‘한-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KMIC : Korea-Myanma Industrial Complex)’는 성장 잠재력이 큰 미얀마 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을 지원하고자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양곤산업단지는 지난 2년간 타이라와(Thilawa) SEZ를 제외한 산업단지 공급이 없었으며, 양곤 전역 산업단지가 도로, 전기, 배수 등의 문제를 겪고 있기에 위 산업단지는 시의적절하게 건립하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 철수하는 다국적 기업이나 중국기업들 중에서 중국의 높은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기업들까지 유치하는 노력을 기울이면 좋은 성과를 기대하리라 확신한다.

 

질문4. 여기에다 LH는 양곤주와 양곤강 남부에 한국의 강남개발 모델을 적용한 ‘달라신도시’ 스마트도시와 주택단지를 조성하는 MOU도 맺었다. 과연 양곤에서 '한강의 기적' 재현할까 궁금하다.

 

 

A. 지금 한창 양곤 남부와 양곤주 간의 다리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를 통칭 ‘달라신도시’ 개발이라고 칭한다.

 

페리호 선으로 양곤주 사람들이 일하러 양곤시에 오고 다시 저녁에는 양곤주로 되돌아가는 그런 시스템이 다리가 완공되면 다리의 시작과 끝에 상당한 상권이 형성되고, ‘달라신도시’가 형성되면 한국의 강남 개발 못지 않은 성과를 거둘 것임을 확신한다.

 

이미 이 계획이 발표된 이후 관련되 지역 토지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것을 볼 때 더욱 더 확신할 수 있다.

 

■ 미얀마 큰 영향력 ‘K-Culture’를 활용해 메콩강 선언 뒷받침

 

질문5.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메콩강 선언에 대한 전략이 공개되었다. 이에 대해 의미와 전망을 듣고 싶다.

 

A. 아세안의 시급한 숙제 중 선발 6개국과 후발 4개국 간의 개발격차 축소, 즉 역내 균형 발전에 있다. 중국과 일본보다는 늦었지만 위에 대한 한국의 전략적인 접근이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전략적 접근의 방법으로서 ‘K-Culture’를 활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고 효율적이다.

 

아세안 국가들 중 메콩강 유역 국가들 태국,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5개국 내에서의 ‘K-Culture’의 예를 들자면 K-Drama, K-Pop, K-Beauty 등등의 한류가 유행하고 있고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으므로 이를 잘 활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강조하고 싶은 것은 ‘K-Education’을 좀 더 전파해서 문화와 교육으로 그들과 교류하면 자연스럽게 정치, 경제 모든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잇는 계기가 마련될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

 

질문6. 미얀마는 2002년 TV 드라마 ‘가을동화’ 이후 16년간 골든타임대에 한국 드라마가 상영되고 있다. 가히 K-드라마 열풍이 사그라지 않고 있는 ‘한류’의 든든한 지원국이기도 하다. 미얀마 한류에 대해 평가를 해달라.

 

A. 아이돌그룹 EXO 팬클럽 17만 명으로 세계 4위를 기록 중인 미얀마에서 한류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K-Drama에 나오는 K-Food, K-Beauty 등등 K-pop 등등 한류를 따라 하면서 한국에 대한 동경이 커졌다. 그리고 아이돌 그룹 활동에도 줄줄이 꿰고 있다. 이 한류를 좋아하는 팬들이 미얀마 사회 내에서도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

 

 

■ 한국-미얀마 경제 문화 교류, 민-관 ‘투 트랙’ 접근이 정답이다

 

질문7. 한국-미얀마의 올해 경제-문화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

 

A. 한-미얀마 관계는 1975년 수요 이래 가장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웅산 수지 국가 고문은 4차 산업혁명을 통한 퀀텀리프(양자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미얀마 정부의 경제 발전 전략을 이해하고 한국도 큰 틀에서 투 트랙 접근으로 미얀마의 전통제조업 및 농업 개발 사업과 함께 미래 산업 측면에서의 협력 기회를 모색해서 양국이 상생 발전하는 원년이 되리라 확신한다.

 

질문8. 미얀마의 정치-경제 등 한국과의 관계는 어떻게 발전할 수 있는지 답을 알고 싶다.

 

A. 2019년 벡스코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정상회의’를 통해서 기존의 양국 관계가 더욱 더 공고히 이루어질 것이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3P(People, Peace, Prosperity)정신이 양국 간의 핵심 코어 워드로 자리잡아 상호 존중과 배려가 있는 양국 간의 관계 증진이 이루어지리라 확신한다.

 

한-아세안 포럼은 미얀마-기업이 이어주는 플랫폼이 되고 싶다. 코트라, 무역협회는 정부는 정부대로 공식적으로 지원하고, 한-아세안 포럼 같은 NGO(비영리단체)는 민간 영역에서 비공식채널로 ‘플랫폼’을 만드는 투 트랙으로 관계를 강화시키는 ‘시너지’로 만들어내야 한다. 

 

■ 불교 3대 유적지 바간에서 동트기 전에 일출 장관 ‘강추’

 

질문9. 개인적으로 아세안과 미얀마와의 인연은 어떻게 되나. 그리고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미얀마 관광지와 음식은 뭔가.

 

A. 23년 캄보디아 대단위 농업개발과 인도네시아 망간 광산 사업, 동티모르 오지 개발 등 개인적으로 아세안과 인연을 갖게 되었다. 한-아세안포럼도 벌써 65차 국제세미나로 이어지고 있다.

 

미얀마는 10여년 전부터 직간접적으로 인연을 맺었다. 미얀마는 정말 일생 중에 한번은 가봐야 할 버킷리스트로 추천하고 싶은 관광지는 바간을 꼭 추천드린다.

 

 

바간은 불교유적지가 있는 많은 탑들이 있는 불교 3대 유적지 중의 하나다. 석양에서 바라보는 바간은 정말 장관이다. 개인적으로는 동트기 전에 일출을 볼 수 있는 열기구를 타고 일출을 보는 것 또한 평생 잊지못할 대장관이다. 적극 추천한다.

 

음식은 딱히 추천할만한 것이 없고 동남아 특유의 쌀국수 기타 등등이 있다. 특히 추천하고 싶은 것은 미얀마 최고의 1등 커피 ‘MOONEY MOON COFFEE’를 추천한다.

 

■ 한-아세안포럼, 내년 3월 양곤에서 65차 국제세미나

 

질문 10. 한-아세안포럼은 내년에 미얀마에서 의미있는 사업을 전개할 예정인가? 박상원회장은 언제 방문하나. 방문하면 어떤 일을 하나.

 

A. 내년 3월 ‘한국과 미얀마 양국 간의 경제협력 방안 국제세미나’를 준비 중이다. 3월 22~28일 미얀마 양곤 경제대학교와 미얀마 상공회의소에서 열리는 한-아세안포럼 제 65차 세미나다.

 

이상화 주 미얀마 한국대사가 참가하는 가운데 미얀마에서는 농림부 장관, 산업부 차관, 미얀마 아세안 담당 사무총장이 참석한다.

 

세미나에서는 남지곤 대표의 ‘한국 장류산업의 발전과 마케팅 사례’, 우 아웅 치소 미얀마 상공회의소 사무총장의 ‘미얀마 최신 경제동향과 투자 기회모색’이라는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그리고 농업 현지법인 답사 및 비즈니스 미팅으로 이어진다.

 

■ “아세안 익스프레스, 아세안 10개국의 정보플랫폼 되기를”

 

질문 11. 회장님은 경제 전문가다. 개인적으로 미얀마에서 하고 싶은 것이 있나?

 

A. 개인적으로 미얀마 경제개발 관련 기본 교육을 맡고 싶다. 미얀마는 아직 경제 개발 시스템이 미약하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아세안 국가에 대해 ‘후진국’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 특히 이자스민 의원 말처럼 ‘GDP’기준으로 선진국 커플은 '국제결혼' 동남아국가 결혼은 '다문화가정'이라는 말을 쓰는 것은 차별적이다. 아세안익스프레스서 다문화가정이라는 말 폐지 운동을 해달라.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다. 한국이 미국으로 진출할 때 백인들로부터 멸시할 때가 있다. 실제 한국에 오는 아세안인들은 엘리트들이 많다. 절대 깔보면 안된다. 그들도 말투나 태도에서 진심을 다 알아본다. 무시보다 배려, 서로 처지를 바꿔보는 ‘역지사지(易地思之)’를 실천해야 한다.

 

 

한-아세안포럼의 다른 조직과 차별적인 장점은 ‘기업에 포커스’를 맞추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플랫폼을 지향한다는 점이다.  기업과 경제 등에 맞추어 아세안 10개국의 정보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  그것이 미래를 가는 가장 빠른 지름길이다.

 

질문 12. 신년을 맞아 아세안익스프레스에 대해서도 덕담을 해준다면?

 

아세안 전문가들은 너무 적다. 일본에 비해 10분의 1도 안된다. 기존의 전문가들이 정치와 문화에 집중되어 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경제적으로 약하다.

 

아세안익스프레스는 경제를 중심으로 아세안 10개국에 관련된 문화와 언어 등을 분석 등을 통해 많은 독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구심점이 되어주기를 바란다. 인터넷 신문을 발행하는데 어려움이 있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장수하는 인터넷 신문이 되기를 바란다.

 

박상원 회장 프로필

사단법인 한-캄보디아 교류협회장

한-미얀마 교류협회장

다문화TV m 자문위원

법무법인 정서 자문위원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