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태국 합작 ‘미얀마 스마트 에코시티 공단’ 첫 삽

URL복사

10억 달러 규모 ‘양곤 아마타 스마트 에코시티 공단 신도시’ 착공식

 

미얀마 정부가 양곤에 태국이 투자하는 ‘양곤 아마타 스마트 에코시티 공단 신도시(Yangon Amata Smart & Eco-City)’ 첫 삽을 떴다.

 

현지 미디어 애드쇼파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 양곤 동부 다곤 타운십에서 ‘양곤 아마타 스마트 에코시티 공단 신도시’ 착공식을 가졌다.

 

‘공단’은 총 2000에이커 부지에 약 10억 달러(1조 880억 원) 규모 프로젝트로 투자된다. 태국에 본사를 둔 아마타(Amata Corporation)와 건설부 산하 도시 및 주택 개발부(UHDD)가 공동으로 개발한다. UHDD는 개발 회사의 지분 20% 갖는다.

 

착공식에는 표 민 떼인(Phyo Min Thei) 미얀마 양곤 주지사, 닐 규어(Nilar Kyaw) 양곤지역 교통산업부 장관 등과 수 파트라 스리 마이트 리피 탁(Suphatra Srimaitreephithak) 주미얀마 태국 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표 민 떼인 양곤 주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이번 사업으로 띨라와 경제특구와 한타와디(Hanthawaddy) 국제 공항을 연결하는 경제 통로로 양곤의 중요한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수 파트라 스리 마이트 리피 탁 주미얀마 태국대사는 “이번 사업으로 미얀마-태국 양국 관계가 강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앞으로 양곤의 사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용 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1월 24일 미얀마 건설부와 50년 토지 임대 계약을 마치고 레이 헌트 칸(Lay Htaunt Kan) 마을 인근 2번 고속도로 옆 총 2000에이커 부지(양곤 다곤 동부 타운십 1200에이커, 다곤 남부 타운십 800에이커)에 5단계에 걸쳐 공사가 진행된다. 약 3만 5912명의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태국 국영석유회사 PTTEP를 포함한 4개의 태국회사가 전력 공급을 위한 발전소 건설 사업도 체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단계 사업은 200에이커 부지에서 시작한다. 앞으로 직업학교, 의료서비스, 무역, 생활 공간을 조성하여 지역 필수 허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2021년 3월까지 완공하여 2021년 말 일부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미얀마는 한국의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KMIC,12월 24일 착공) , 27일 태국의 '양곤 아마타 스마트 에코시티 공단 신도시(12월 27일 착공)', 지난해 승인을 QKE은 싱가포르의 '흘레구(Hlegu) 산업 단지' 등아시아 3개국과 양곤지역에 계획된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