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샛별 대표 “미얀마는 뷰티 초기시장...2030 눈뜨고 있다”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아시아 한국인1] 서울언니들 대표 “페이스북 구매집중...‘라자드-쇼피’ 진출 전단계”

 

“미얀마 2030 뷰티에 눈을 뜨고 있다. 국가선호도 2위인 한국의 화장품이 선점할 기회다.”

 

박샛별 ‘서울언니들(S.S.K)’ 대표가 11월 24일 온라인(웹비나)으로 진행된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코리아(Startup Alliance Korea)의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에서 ‘뷰티 초기시장, 미얀마 진출기’를 소개했다.

 

데이터가 전무한 미얀마 시장 진출을 위해 코트라, 전시회 등에 발품을 팔아 1년간 ‘시장조사’ 끝에 창업한 그는 “2년간 50개 거래체의 현지인과 미팅을 하면서 리액션을 통해 상황을 이해했다”고 말했다.

 

 

한국의 미디어에서 기자를 했던 박 대표는 “기자 시절 중국-동남아 시장의 뷰티와 K-POP의 인기를 알게 되었다”고 미얀마 창업의 배경을 소개했다.

 

그는 “미얀마 출장길에 쇼핑몰에 들러보니 화장품 코너에 10개 중 9개가 한국산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한국방송사 M.net과 tvN이 미얀마 공영채널로 송출되어 오디션이 있었고, 페이스북을 통해 음악방송 등의 뜨거운 인기 소감 댓글도 리서치했다”고 한다.

 

의아하는 것은 한국이 국가선호도 2위고, K-POP 스타 인기가 뜨거운데 “플랫폼이 없다”는 것. 그래서 전국민 96%가 쓴다는 페이스북에 커뮤니티를 열었더니 3개월만에 10만 명의 유저가 몰렸다. 그래서 창업을 하게된 계기가 되었다.

 

 

그는 “가족이 20여년간 미얀마에 거주 중이었지만 미얀마는 ‘베일’에 싸여있는 시장이었다. 그래서 미얀마 에디터를 통해 20명이 뷰티서포터(체험단)의 화장품 리뷰와 K-POP 소개를 하고, 30명의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6개 카테고리를 협업하는 전략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콘텐츠를 하루에 2~3건을 꾸준히 업데이트하고, 인플루언서와 현지 미디어와 협업하면서 마케팅을 최소화했다. 이제는 100만 명의 유저가 찾고 있다.

 

미얀마의 GDP는 한국의 10분의 1, 매년 경제성장률은 6~8%다. 소비구매는 9%씩 성장한다. 포스트 베트남로 주목되는 미얀마 소비자들의 화장품 구매능력은 어떻게 될까?

 

“5200만명 전체 인구 중 2030이 70%다. 평균 연령이 27세다. 화장품 소비 데이터를 보면 2018년 평균 구매가는 1만원 중반이 대부분이었다. 2년만에 3만원대로 2배로 올랐다. 지금은 스킨케어 시장에서 한국화장품의 선점할 기회다.”

 

 

2018년에 오프라인 매장을 개설에 고객 접점을 마련했고 지난해는 커머스도 시작했다. 특이한 것은 미얀마는 96%가 페이스북을 쓰지만 아직 유튜브나 인스타그램은 쓰지를 않는다는 것. 라자드와 쇼피도 진입하지 않은 시장이다.

 

그는 “미얀마의 온라인시장은 2%밖에 안되어 고민을 했다. 온라인 커머스 구매 경험이 없다. 하지만 미얀마 정부가 2018년부터 결제와 배송 등 새 시스템을 채택해서 2019년에는 현지 상담-결제-발송 환경 등 커머스도 구축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도 온라인커머스 시장을 촉진하고 있다. 지난해 90%가 오프라인이었는데 올해는 50:50로 바뀌고 있다.

 

하지만 시장과 잡화점의 소비가 크다. 그 시장은 유통을 뚫기 어렵다. 다양한 파트너가 필요한 이유다. 외국인의 투자는 현지인과 합작하는 것이 유리하다.

 

 

시장의 외부 여건도 따져봐야 한다. 군부가 오랫동안 다스려온 정치리스크와 화장품을 사치품으로 지정해 20% 관세를 매기는 것이 걸림돌의 하나이기도 하다. 여기에다 외국인의 물가는 두 배다. 하지만 스마트폰 이용률 90%와 4G보급 등 잘 구축된 모바일 환경을 눈여겨볼 만하다.

 

그는 “‘서울언니들(S.S.K)’는 미얀마 현지 한국어과를 중심으로 확산되었다. 뷰티팀에서 K-POP 선호팀으로 확산되었다. 사업적으로 유통팀, 관세팀, 회계팀 등이 매년 합류했다. 코로나19 계기로 라이브 문화를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코리아(Startup Alliance Korea)는 11월 24일과 25일 이틀간 온라인(Zoom(줌) 웨비나)로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를 진행된다.

 

 

베트남 생활의 기반 오토바이 시장을 위한 서비스 ‘오케이쎄’, 뷰티 초기시장 미얀마를 공략하고 있는 ‘서울언니들’ 등 창업자들을 소개한다. 24일에는 [아시아의 한국인 창업가 세션]으로 3인이 매력적인 스타트업의 창업기를 들려주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