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군부, ‘총선 부정의혹’ 제기하며 쿠데타 언급 ‘파란’

URL복사

총선 압승 NLD '군정 시절 헌법 개정 시도' 막기 위해 쿠데타 가능성 제기

 

미얀마 군부가 지난해 11월 여당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승리한 선거에 대해 부정의혹을 제기하면서 미얀마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애드쇼파르 등 현지 미디어에 따르면 조 민 툰 군 대변인인 소장은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11월 여당이 승리한 선거에서 부정 행위가 벌어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권자 명부가 약 860만 명 정도 실제와 차이가 나는 등 부정행위가 벌어졌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이 같은 의혹을 해소하지 않는다면 군은 헌법과 현행법에 따라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정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언급이 파문을 일으켰다. 실제 발생한 증거를 제시를 않으면서, 수치 행정부를 압박하는 말이자 쿠데타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라는 제기가 나왔다.

 

조 민 툰 군 대변인은 “NLD, 미얀마 의회,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계속 무시한다면 미얀마 군부에서는 어떻게 할 것이냐. 쿠데타 가능성은 배제하는 것이냐”는 질의에 명확하게 답변하는 대신 “우리가 뭘 할 것인지 지켜보라”고 말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어 27일 미얀마 국방부 총사령관 민아웅흘라잉 장군이 “NLD당이 헌법을 따르지 않는다면 헌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발언해 군부와 NLD당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는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NLD은 전체 선출 의석의 약 83%를 차지하며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NLD 대변인은 선거 부정 여부는 선거관리위원회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29일 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시 잉크를 손가락에 묻히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등 유권자 명단에 오류가 있었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부정선거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군부는 군부정권 시절 제정된 헌법에 따라 상-하원 의석의 25%를 사전 할당받고, 내무-국방 등 주요 부처 3대의 장관을 맡는 등 미얀마 정치권에서 막강한 권한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총선 승리로 문민정부 2기를 맞은 수치 국가고문은 군정 시절 헌법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군부는 이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현지 미디어의 여론은 민간인 사찰, 국제제재에 대한 회피, 사업확장 등에 대한 고위 군부관료들의 신중한 전략을 볼 때 실제 쿠데타보다 NLD 정권이 불안감을 느끼고 과감한 개혁을 못하도록 의도의 발언으로 분석했다.

 

NLD 정권이 총선 대승 여부와 상관없이 군부를 배제하고는 주도권을 갈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반격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편 미얀마 정부는 29일 ‘코로나19’ 통제 지침을 2월 28일까지 한 달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1월 29일 오후 8시 현재 미얀마에서 총 13만 9515건의 확진자, 총 12만 4064명이 퇴원했고 3115명이 사망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