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정부 “미얀마 총격사망 애도, 또 강경진압 사망 우려”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외교부 대변인 성명, 강경진압 우려 시위대에 폭력 사용 자제

 

한국 정부가 20일 미얀마 군경이 실탄 발사를 포함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사상자가 속출한 가운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여성이 결국 전날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일 미얀마 군인과 경찰 수백 명은 만달레이의 한 조선소에서 쿠데타에 항의해 파업 중인 근로자 시위대에 고무탄과 새총,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발포했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군경의 실탄 사격으로 최소 2명이 숨졌고, 6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은 20대 여성 카인은 사경을 헤매던 중 전날 사망했다.

 

한편 주 미얀마 한국대사관도 [긴급 공지]를 통해 경찰 강경진압으로 2명 사망 소식을 전하며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미얀마 국내정세 관련 외교부 대변인 성명]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미얀마 여성이 2.19(금)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바,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

 

아울러, 금일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

 

우리 정부는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되어야 한다는 입장인 바,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 정부는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긴급] 교민 안전공지(2.20.)

 

주미얀마한국대사관에서 알려드립니다.

 

경찰 총격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미얀마 국민 뛔뛔카잉(Thwet Thwet Khaing)의 장례식이 내일로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금일(2.20.) 만달레이 지역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2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향후 미얀마 정국의 불안정성이 더욱 커질것으로 예상되며, 미얀마에 체류 중이신 우리 국민 여러분께서는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 하시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주시고, 시위 장소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 방문을 삼가주실 것을 각별히 당부 드립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