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북대 동남아연구소, “쿠데타 전야의 미얀마 노동운동 역할은?” 설명회

URL복사

23일 오후 3시부터 동남아지역설명회...펜실베이니아 주립대의 박진영 박사 발표 눈길

 

미얀마 군부쿠데타가 발발한 지 4개월...시민불복종운동은 계속되고 있다. 유엔에서도 늦게나마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전북대 동남아연구소가 6월 23일(수) 개최하는 동남아지역설명회를 통해 2월 1일 발발한 군부 쿠데타에 맞서 넉달 넘게 저항하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의 시민불복종운동을 조망한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의 박진영 박사가 발표를 맡아 쿠데타 전 미얀마의 노동운동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주제는 '쿠데타 전야의 미얀마 노동운동 이야기'다. 

 

지난해 총선을 통해 합법적으로 구성된 정부를 해산하고 국가기능을 장악한 쿠데타 세력에 맞서 미얀마 시민들이 전개하는 저항운동의 핵심은 국가 기능을 정지시키는 ‘총파업(general strike)’이다.

 

그 선봉에 선 것은 노동자들이다. 국영병원 의료진에서부터 공무원, 교사, 국영기업 노동자와 봉제 노동자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를 망라한 노동자들의 총파업은 전국적인 시민불복종운동을 점화시키는 불씨가 되었다.

 

군부 통치 하에서 불법화되었던 노동조합 결성이 허용되고 최저임금이 도입되는 등 지난 10년간 미얀마의 노동계는 적지 않은 변화를 경험했다.

 

쿠데타 이후 미얀마의 노동자들이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저항운동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이해하자면 이들이 경험한 개혁‧개방의 10년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전북대 동남아연구소의 객원연구원이기도 한 박진영 박사는 다년간 미얀마와 캄보디아의 노동운동에 관해 연구해온 학자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쿠데타 전 미얀마 노동자들이 처해 있던 상황과 노동운동의 전개과정, 주요 쟁점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에 대한 토론은 민주노총의 류미경 국제국장이 맡았다.

 

온라인으로 진행될 이번 설명회에는 미얀마 사태와 아시아 노동운동에 대해 관심을 가진 학자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도 참여하여 활발한 토론의 장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설명회는 6월 23일 오후 3시부터 온라인 줌(ZOOM)회의로 진행된다.

 

한편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지 4개월만에 유엔총회가 이를 규탄하고 제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총회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찬성 119표, 반대 1표, 기권 36표로 미얀마 쿠데타를 규탄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결의안을 가결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특히 기권 36표 중 미얀마가 속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분열상을 보였다. 브루나이,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이 기권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