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수정 추기경, 미얀마에 긴급지원금 5만 달러 전달

URL복사

미얀마 군부 폭력 사태 깊이 우려...친분있는 찰스 마웅 보 추기경에 전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12일 군부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하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위로 서한과 긴급 지원금 5만 달러(약 5700만원)를 전달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미얀마 군부의 폭력 사태에 대해 깊이 우려하는 한편 미얀마 국민들을 위로하는 서한도 함께 찰스 마웅 보 추기경(미얀마 양곤대교구장)에게 전달했다.

 

지원금은 주 미얀마 교황청 대사인 장인남 대주교를 통해 전달된다.

 

염 추기경은 서신에서 “미얀마 군부가 평화 시위대를 향해 무자비한 진압과 폭력을 자행하는 소식을 접하며 깊은 슬픔을 느꼈다”며 “군부가 시민들을 무력 진압하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미얀마 국민들께 깊은 연대를 표하며, 하루빨리 민주주의를 되찾게 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허영엽 천주교 서울대교구 대변인 신부는 “염수정 추기경께서 평소에 친분이 깊은 미얀마의 찰스 마웅 보 추기경에게 현재 미얀마에서 국민들이 겪고 있는 불행한 사태를 안타까워하시며 위로 서신을 보냈다”고 말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미얀마와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염 추기경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얀마의 경험을 듣고자 보 추기경을 한국으로 초청했고, 이후로 한국과 미얀마를 오가며 형제애를 나누고 있다.

 

보 추기경은 2018년 9월 1일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열린 ‘2018 한반도평화나눔포럼’에 참석해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지 않는 곳에서는 평화를 이룰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어 염 추기경은 같은 해 11월 미얀마를 방문해 어려운 상황을 직접 살펴보며 ‘함께하는 교회’를 강조한 바 있다. 이후로 미얀마에 지원금을 해마다 보내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가톨릭교회에 긴급 지원금을 보냈다.

 

아래의 내용은 위로 서신 전문(全文)이다.

 

친애하는 찰스 마웅 보 추기경님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크신 은총이 추기경님과 미얀마 신자들, 특히 미얀마의 민주화를 수호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는 국민들과 함께하시길 빕니다.

 

저는 미얀마 군부가 평화 시위대를 향해 무자비한 진압과 폭력을 자행하는 소식을 접하며 깊은 슬픔을 느껴왔습니다. 군부가 시민들을 무력진압하는 것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저는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미얀마 국민들께 깊은 연대를 표하며, 하루빨리 민주주의를 되찾게 되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아울러 서울대교구의 모든 사제와 수도자, 그리고 신자들이 미얀마에 참된 민주주의가 회복되기를 온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음을 기억해주시기 바랍니다.

 

추기경님과 미얀마 교우들을 저의 생각과 기도 중에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미얀마의 모든 이들을 위하여 평화의 모후이신 성모님께 전구를 청합니다.

 

언제나 주님 안에서,

 

2021년 3월 12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