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르웨이 이동통신사 텔레노르, "미얀마서 사업 철수" 발표

URL복사

모든 권리-지분 싱가포르 이동통신사인 모바일원(M1)에 매각 계약 체결

 

인구 5400만 명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1800만 명의 고객을 확보한 텔레노르가 미얀마에서 사업을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노르웨이의 이동통신사인 텔레노르(Telenor)가 미얀마 사업 철수를 발표했다.

 

노르웨이 이동통신사 텔레노르 미얀마 지사는 미얀마 사업에 대한 모든 권리와 지분을 싱가포르 이동통신사인 모바일원(M1)에 매각하는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미얀마 시장에서의 철수를 공식 발표했다.

 

텔레노르는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텔레노르의 미얀마 4G, 5G 주파수 및 경영번호판, 임직원과 고객 전부가 싱가포르 M1에 일괄 양도된다고 밝히고, 모든 통신 사업은 정상적으로 운영되며 7년간 미얀마 고객들의 성원에 감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얀마 전체 인구 5400만 명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1800만 명의 고객을 확보했던 텔레노르 미얀마 지사는 군부 쿠데타 이후 사업에 제한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원은 텔레노르로부터 미얀마 지사의 지분을 1억 500만 달러(한화 약 1204억 9800만 원)에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의 대형 유통기업인 이온(AEON) 역시 미얀마에서 1억 8000만 달러(한화 약 2072억 원) 규모의 쇼핑센터 건설 프로젝트를 중단하는 등 외국 기업들의 사업 철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