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퇴근 중 총격...은행 업무 중단

URL복사

양곤지점 현지인 직원 총격 치료....미얀마 진출 한국 금융사 ‘주의령’

 

미얀마 신한은행 양곤지점 현지인 직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5시 무렵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퇴근 중 총격을 받아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양곤지점은 주재원 3명에 현지직원 33명이 근무한다. 군부쿠데타 이후 안전을 위해 최소 인원을 제외한 재택근무를 해왔다. 업무 시간도 단축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피격 후 양곤지점은 임시 폐쇄했고 전직원은 재택근무로 바꿨다.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한국 신한은행이 지원하고 주재원의 단계적 철수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미얀마에는 신한은행 외에도 국민은행, 하나캐피탈, 우리카드 등 한국 금융사들이 진출해있다. 이번 피격으로 한국 금융사들도 ‘안전’에 만전을 기할 생각이다

 

아래는 [신한은행 휴무안내] 공지

 

주지하시다시피 어제 퇴근하던 현지직원이 사고를 당하고 전직원이 출근을 할수 없는 상황이라 내일 하루 은행업무를 중단합니다.

 

쿠데타 이후 임시 휴점 상태에서도 긴급히 요청하시는 거래를 수행하면서 주재원 및 현지직원들이 정말 최선을 다해 고객서비스를 이어왔으나 직원이 사고를 당한 상황에서 이제 정상적인 영업은 어렵겠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월요일 정상영업은 불가할 것이나 급여지급 등 제한적이라도 업무가 가능하도록 점검해 보고 내일 오후에 공지해 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