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군경, 14일 시위대 발포 38명 사망...양곤 일부 계엄령

URL복사

지난 8일 이어 '피의 일요일'...누적 사망 100명 넘어. 흘라잉타야와 쉐삐따 계엄령

 

미얀마의 14일은 ‘피의 일요일’로 기록되었다.

 

미얀마 군경은 14일 시위대를 향해 발포해 최소 38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중 22명은 미얀마 최대 양곤의 산업지대인 흘리잉타야에서 발생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이날 “군경의 발포로 시위자 참가자 중 최소 38명이 살해되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하루 사망자는 38명이 숨진 지난 3일과 비교될 정도의 규모다. 지난 2월 1일 군부쿠데타 이후 누적 사망자도 100명이 넘었다.

 

미얀마 군사정부는 14일 오후 양곤 내 흘라잉타야와 쉐삐따 등 인구 밀집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했다고 미얀마 국영언론이 전했다.

 

군사정부는 지난 8일 미얀마나우와 7데이뉴스, 버마의민주소리(DVB), 미지마, 키트티트미디어 등 5개 매체에 대해 강제로 면허취소와 폐쇄했다. 12일에는 현지 독립매체 이라와디를 고소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