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포스코강판, 미얀마경제지주사와 ‘손절’ 수순 밟나

URL복사

16일 관계 청산 결정, 청산 방식과 시기 언급 없어...가스전 사업 등 호조에 철수 망설여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 ‘손절(주식용어로 손해보고 판다는 뜻)’에 들어가는 모양새다.

 

포스코 계열사 포스코강판이 미얀마 군부기업인 미얀마경제지주사(MEHL)와의 합작 관계를 종료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쿠데타로 집권한 미얀마 군부의 무자비한 학살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확산되자 사업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최근 미국과 영국 정부는 미얀마 군부가 지배하는 기업인 MEHL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포스코강판은 구체적인 청산 방식과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얀마 법인은 포스코강판이 지분 70%, MEHL이 30%를 보유 중이며 지난 1997년 설립됐다. 
 

MEHL는 쿠데타로 정권을 차지한 미얀마 군부와 밀접한 기업이다. 현재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에 국제사회는 이를 규탄하고 경제적인 제재가 언급되는 상황에서 포스코는 사업을 유지할지 철수할지에 대해 '장고'(?) 중이었다.

 

현재 포스코인터내셔널 등이 현지 가스전 사업 등에서 호실적을 내는 중이어서 철수에 대해 미련이 남은 것 같은 뉘앙스를 보이고 있다.

 

포스코강판은 "당사는 우리의 미얀마의 철강사업이 계속해서 주거환경 개선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기를 바라고 있다"라며 "관련해 진행되는 사안들은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