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훈센 총리, 첫 미얀마 방문 ‘반군 휴전선언’ 또 연장 실효는?

URL복사

지난해 올해 2월까지 일방적 휴전 보며 ‘실효없다’...외교고립 탈출'쇼' 비판

 

“소수 반군 상대, 연말까지 휴전을 하겠다.”

 

7일 흘라잉 미얀마 군부 최고사령관이 미얀마를 방문한 아세안 의장국 훈센 캄보디아 총리를 만나 공동성명을 통해 ‘유혈사태’ 해법으로 ‘휴전선언’을 밝혔다.

 

두 사람은 “미얀마 유혈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올해말까지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을 상대로 한 휴전선언을 올해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이처럼 미얀마 군정 지도자와 올해 아세안(SAEAN, 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 지도자가 만나 ‘유혈사태’ 해법을 제시했지만 실효성이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세안은 지난해 4월 특별정상회의에서 합의된 5개 합의사항을 군정이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해 10월 정상회의에 흘라잉 사령관 참석을 불허하는 등 외교적 압박을 가해왔다.

 

아세안 회원국 중 군정에 비판적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훈센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한 뒤 SNS에 “방문에서 평화와 관련해 중대한 진전이 없다면 아세안 회의에는 미얀마의 비정치적 대표만 참석해야 한다”고 적었다고 외신이 전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1일 발생한 군부쿠데타 이후 해외 정상이 미얀마를 찾은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9월 미얀마 군부는 카렌민족연합(KNU)과 카친독립군(KIA) 등 소수민족 반군에 대해 일방적으로 올해 2월까지 ‘휴전선언’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선언을 뒷받침이 안되었다. 반군과 미얀만군의 무장충돌을 끊이지 않았다. 군부를 반대하는 민간인에 대한 무자비한 살상행위는 계속되고 있다.

 

현지 인권단체들은 군부쿠데타 이후 144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이처럼 ‘휴전선언’이 전혀 이행되지 않은 상황을 들어 이 선언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국제사회는 이번 만남과 진정성을 두고 회의적인 반응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방국가들과 인권시민단체들은 쿠데타 이후 국제적으로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미얀마 군정에 손을 내미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아세안은?

베트남,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필리핀 등 10개국이다. 올해 의장국은 캄보디아다.

관련기사

포토리뷰